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8부 31. 호텔계단 일각(낮)

계단을 걸어 내려가는 국. 시연이 국 옆을 쫓아간다.

시연 : 감독님 자나 안자나 한 번만 봐 줘요, 아저씨.
국 : (답답한 듯) 남의 객실을 어뜩케 열어봐요?
시연 : 아, 답답해.
국 : (인상을 쓰며) 그냥, 문 두드려요, 그럼.
시연 : 그럼 들키잖아요오. 그냥 같이 있었던 것처럼 해야지.
국 : (인상을 쓰며 선다.)
시연 : 뭘 봐요?
국 : ...(싸늘하여) 그렇게 드럽게 살아야 돼요?
시연 : (굳은 듯 국을 본다.)
국 : 차라리 우리 호텔에서 청소를 하세요. 그 사람들, 훌륭하게 잘 살아요.
시연 : (차갑게) 싫어요. 배우할래요.
국 : ...하든가, 말든가... (앞서간다.)
시연 : 아저씨.
국 : (서서 돌아본다.)
시연 : (국을 쏘아본다.) 나두 아쌀하게 살라 그랬거든? ...내 재주껏, 그냥 먹구 살 돈, 버는 걸루? 근데... 뽀다구나는 자리 하나 못 차지하면... ...그냥 먹구 사는 자리두 위태로워. ...세상이 그렇드라구... ...그리구... 내 꿈은... 청소가 아니라, 배우거든.
국 : ...
시연 : ...(눈가에 눈물이 맺힌다.) 오늘 하루, 드럽게 놀아서 앞이 보인다면... 나, 그럴라구요. ...가만 있다 인생 드러워지는 것 보단, 그게 나을지두 모르잖아. (마스카라 때문에 흐르는 검은 눈물.)
국 : ...(물끄러미 시연을 본다.) ...그래두... 그러는 거 아니예요.
시연 : 김샜네. ...그 감독, 어뜩케든 물구 늘어질라 그랬는데... (그리곤 현관쪽으로 걸어간다.)
국 : (빠른 걸음으로 현관문을 나서는 시연을 미안한 듯 바라본다. 그러더니 시연을 향해 달려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 [아일랜드] 오늘 하루, 드럽게 놀아서 앞이 보인다면. 나, 그럴라구요 file 머시라고 2005-03-13 6300
35 [아일랜드] 이젠 미안하단 말 안한다 file 머시라고 2005-03-13 13788
34 [아일랜드] 다치지마. 다칠 일이야 많겠지만, 다치지마. file 머시라고 2005-03-04 7502
33 [아일랜드] 내가 불쌍해서 좋은가요? 아니면, 좋아서 불쌍한가요? file [1] 머시라고 2005-02-18 6465
32 [아일랜드] 사람들은 다 그런 때가 있나부다 file [1] 머시라고 2005-02-16 6518
31 [아일랜드] 먼지처럼 살겠다. file 머시라고 2005-02-16 6432
30 [아일랜드] 널 돕겠다. 기대해도 좋다, 강국. file 머시라고 2005-02-14 5715
29 [아일랜드] 니가 내 살이 된다면, 난 참 영광이겠다 file 머시라고 2005-02-11 6105
28 [아일랜드] 니안의 눈물, 밖으로 넘치지 않게, 내 몸이 울타리 file 머시라고 2005-02-11 6072
27 [아일랜드] 천사같드라.. 에로천사.. 그리고.. file [2] 머시라고 2005-01-22 8023
26 [세상의중심에서] 꿈이 현실이고, 이 현실이 꿈이라면 좋겠다. file 머시라고 2005-01-22 5759
25 [세상의중심에서] 세상이 빛깔을 잃고 있었다 file [2] 머시라고 2005-01-22 5203
24 [파리의연인] 케 file 머시라고 2005-01-20 6580
23 [미안하다사랑한다] 하느님, 당신이 정말 존재한다면,, (분노버젼) file 머시라고 2005-01-13 6841
22 [미안하다사랑한다] 하느님, 당신이 정말 존재한다면,, (소망버젼) file [3] 머시라고 2005-01-13 10105
21 [네멋대로해라] 경찰서유치장에서 고복수와 전경 file [1] 머시라고 2005-01-12 6140
20 [오필승봉순영] 모두가 자기를 좋아하길 바라는건 욕심이다 file [1] 머시라고 2005-01-12 6565
19 [파리의연인] 나야항상 그대 심장밑바닥에서 펄떡이고있지 file [1] 머시라고 2005-01-11 7321
18 [네멋대로해라] 저 사람 없으면 죽을 때까지 담배만 펴아지 file 머시라고 2005-01-11 12845
17 [파리의연인] 애기야.. 가자..! file [3] 머시라고 2005-01-10 17950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