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13 Mar, 2005

[아일랜드] 이젠 미안하단 말 안한다

머시라고 조회 수 16544 추천 수 0 목록
8회 16. 경호회사 앞(낮)

물끄러미 떠나는 엠블런스를 바라보는 중아.

국 : 중아야.
중아 : (국을 본다.)
국 : ...(비아냥대듯) 그?케 좋으냐? ...니가 삼류를 좋아하는구나?
중아 : ...
국 : 가자, 밥 먹으러... (앞 서 간다.)
중아 : (국의 한 손을 잡는다. 그리곤 아무 말도 없다. 눈을 내리깐채...)
국 : (중아를 본다.)
중아 : ...(생각에 젖듯 눈을 내리뜬채) 이젠... 미안하단 말 안한다.
국 : ...
중아 : 이젠... 나두 너 책임질께. 니가 나 책임진 것처럼... 진짜 결혼한 사람처럼... 결혼기념일두 소중히 챙기구, 그럴게. ...(냉정한 얼굴로 국을 본다.) 대신,
국 : ...
중아 : ...오늘처럼 치사하게 굴지는 마.
국 : ...
중아 : (냉정하고 아무런 동요도 없는 말투로) 사무실에 나 부른 건, ...정말 치사했다, 강 국.

중아, 입을 닫은 채 다부진 얼굴로 국을 바라본다. 마치 다짐을 받듯 국을 잡은 손에 힘이 들어간다.
국, 중아의 잡은 손을 바라본 채, 아무 말도 할 수 없다.

화가날 때, 저렇게 손잡고 말해주면...
List of Articles
번호
36 [아일랜드] 오늘 하루, 드럽게 놀아서 앞이 보인다면. 나, 그럴라구요 file 머시라고 2005-03-13 6462
» [아일랜드] 이젠 미안하단 말 안한다 file 머시라고 2005-03-13 16544
34 [아일랜드] 다치지마. 다칠 일이야 많겠지만, 다치지마. file 머시라고 2005-03-04 7697
33 [아일랜드] 내가 불쌍해서 좋은가요? 아니면, 좋아서 불쌍한가요? file [1] 머시라고 2005-02-18 6695
32 [아일랜드] 사람들은 다 그런 때가 있나부다 file [1] 머시라고 2005-02-16 6671
31 [아일랜드] 먼지처럼 살겠다. file 머시라고 2005-02-16 6775
30 [아일랜드] 널 돕겠다. 기대해도 좋다, 강국. file 머시라고 2005-02-14 5867
29 [아일랜드] 니가 내 살이 된다면, 난 참 영광이겠다 file 머시라고 2005-02-11 6307
28 [아일랜드] 니안의 눈물, 밖으로 넘치지 않게, 내 몸이 울타리 file 머시라고 2005-02-11 6209
27 [아일랜드] 천사같드라.. 에로천사.. 그리고.. file [2] 머시라고 2005-01-22 8207
26 [세상의중심에서] 꿈이 현실이고, 이 현실이 꿈이라면 좋겠다. file 머시라고 2005-01-22 5918
25 [세상의중심에서] 세상이 빛깔을 잃고 있었다 file [2] 머시라고 2005-01-22 5367
24 [파리의연인] 케 file 머시라고 2005-01-20 6733
23 [미안하다사랑한다] 하느님, 당신이 정말 존재한다면,, (분노버젼) file 머시라고 2005-01-13 7071
22 [미안하다사랑한다] 하느님, 당신이 정말 존재한다면,, (소망버젼) file [3] 머시라고 2005-01-13 10385
21 [네멋대로해라] 경찰서유치장에서 고복수와 전경 file [1] 머시라고 2005-01-12 6297
20 [오필승봉순영] 모두가 자기를 좋아하길 바라는건 욕심이다 file [1] 머시라고 2005-01-12 6751
19 [파리의연인] 나야항상 그대 심장밑바닥에서 펄떡이고있지 file [1] 머시라고 2005-01-11 7530
18 [네멋대로해라] 저 사람 없으면 죽을 때까지 담배만 펴아지 file 머시라고 2005-01-11 15667
17 [파리의연인] 애기야.. 가자..! file [3] 머시라고 2005-01-10 2076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