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Jun, 2004

안도현 - 저물 무렵

머시라고 조회 수 6410 추천 수 0 목록
□□□□□□□□□□□□□□□□□□□□□□□□□□□□□□□□□□□□□□

저물 무렵

저물 무렵 그애와 나는 강둑에 앉아서
강물이 사라지는 쪽 하늘 한 귀퉁이를 적시는
노을을 자주 바라보곤 하였습니다
둘 다 말도 없이 꼼짝도 하지 않고 있었지만
그애와 나는 저무는 세상의 한쪽을
우리가 모두 차지한 듯 싶었습니다
얼마나 아늑하고 평화로운 날들이었는지요
오래오래 그렇게 앉아 있다가 보면
양쪽 볼이 까닭도 없이 화끈 달아오를 때도 있었는데
그것이 처음에는 붉은 노을 때문인 줄로 알았습니다
흘러가서는 되돌아오지 않는 물소리가
그애와 내 마음 속에 차곡차곡 쌓이는 동안
그애는 날이 갈수록 부쩍 말수가 줄어드는 것이었고
나는 손 한 번 잡아주지 못하는 자신이 안타까웠습니다
다만 손가락으로 먼 산의 어깨를 짚어가며
강물이 적시고 갈 그 고장의 이름을 알려주는 일은
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자랑이었습니다
강물이 끝나는 곳에 한없이 펼쳐져 있을
여태 한 번도 가보지 못한 큰 바다를
그애와 내가 건너야 할 다리 같은 것으로 여기기 시작한 것은
바로 그때부터였습니다
날마다 어둠도 빨리 왔습니다
그애와 같이 살 수 있는 집이 있다면 하고 생각하며
마을로 돌아오는 길은 늘 어찌나 쓸쓸하고 서럽던지
가시에 찔린 듯 가슴이 따끔거리며 아팠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애와 나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입술을 포개었던 날이 있었습니다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애의 여린 숨소리를
열 몇 살 열 몇 살 내 나이를 내가 알고 있는 산수공식을
아아 모두 삼켜버릴 것 같은 노을을 보았습니다
저물 무렵 그애와 나는 강둑에 앉아 있었습니다
그때 우리가 세상을 물들이던 어린 노을인 줄을
지금 생각하면 아주 조금 알 것도 같습나다

□□□□□□□□□□□□□□□□□□□□□□□□□□□□□□□□□□□□□□

누구에게나 이런 어린 추억 하나 정도는 공평하게 주어졌어야 하는데,,
나에게는 꿈조차 허락치않던 희망사항으로 정리된채 지나버린 과거.
알고 있는 산수공식을 모두 삼켜버릴 것 같은 노을,,,
어렸을때는 그리도 많아 보이고,, 거대해 보이더니,,
지금은 내가 알고 있는 산수공식이 두 개 이상인지 부터가 의심스럽다. ㅡ.ㅡ;

김광석 다시부르기 II (1995) 중 '잊혀지는 것'
List of Articles
번호
» 안도현 - 저물 무렵 file 머시라고 2004-06-19 6410
49 한용운 - 나는 잊고저 file 머시라고 2004-06-04 7554
48 정호승 - 내가 사랑하는 사람 file [3] 머시라고 2004-05-15 7698
47 이정하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2] 머시라고 2004-04-27 7010
46 이정하 - 기대어 울 수 있는 한 가슴 file [1] 머시라고 2004-04-24 9348
45 이정하 - 사랑의 이율배반 file [1] 머시라고 2004-04-19 9690
44 안도현 - 별 머시라고 2004-04-16 6808
43 한용운 - 님의 침묵 file 머시라고 2004-04-05 7398
42 정호승 -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file [1] 머시라고 2004-04-03 11246
41 신경림 - 가난한 사랑의 노래 file [2] 머시라고 2004-03-17 6084
40 천상병 - 강물 머시라고 2004-03-15 6247
39 정호승 - 달팽이 [1] 머시라고 2004-03-11 6278
38 도종환 - 어떤 편지 머시라고 2004-02-18 6767
37 류시화 - 나무 [1] 머시라고 2004-02-05 8508
36 한승원 - 새 박찬민 2003-08-29 5794
35 임우람 - 꽃밭 박찬민 2003-08-19 6767
34 안도현 - 어둠이 되어 [2] 박찬민 2003-08-19 6774
33 안도현 - 단풍 박찬민 2003-08-14 9555
32 정호승 - 별똥별 박찬민 2003-07-28 6977
31 이정하 - 잊기 위해서가 아니라 박찬민 2003-07-23 5834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