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Jun, 2003

김춘수 - 꽃

박찬민 조회 수 7383 추천 수 0 목록
***********************************************

[ 꽃 ]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

내게도 한때 좋은 시를 베껴놓은 노트가 있었다.
수업시간에 일기장과 그 노트를 책상 왼편에 놓고
필통으로 눌러두고서야
편한 마음으로 수업에 집중하다 잠이 들수 있었다. ^^;

그 첫장에 이 시를 적어놓고
색연필로 내가 키우던 개나리를 그렸던 기억이 난다.
여백 위주로 그렸으나
가끔의 가지는 적힌 글씨가 핀 꽃인랑 데롱걸려고 했던 것 같다.

꽃은 그 피고 짐과 행색 등이 고려되어
설득력 있게끄롬 인간에게 수많은 전설을 낳았다.

오늘은 개나리의 전설,,,

##################################################
옛날 어느 부잣집에 중이 시주를 청하러 갔다.
그런데 부잣집 주인은 으레 "우리 집에는 개똥도 없소"라며 박대를 하였다 하니

옛 이야기 속의 부자들 무덤속에서 참 고통 크겠습니다 그려,,
부자집 나왔으니 다음은 뻔하지요??

그러나 이웃의 가난한 사람은 정성껏 시주를 했다.
그러자 중이 짚으로 바구니를 하나 만들어 주고는 어디론가 사라졌다.
그 속에는 신기하게도 계속해서 쌀이 쏟아져 나와 가난했던 사람은 금방 부자가 되었다.
이런 사실을 전해들은 이웃 부잣집 주인이 몹시 원통해 했다.
이듬해에 그 중이 다시 부잣집으로 시주를 청하러 갔다.
이번에는 부잣집 주인이 쌀을 시주하자,
중은 역시 짚으로 바구니 하나를 만들어 주었다.
부잣집 주인이 열어 보니 그 속에는 쌀 대신 개똥이 가득 들어 계속 흘러 나왔다.
주인이 놀라 그것을 울타리 밑에다가 묻어 버렸는데
거기에서 개나리가 자라나 꽃을 피웠다고 합니다.

profile

박찬민

June 12, 2003

그냥 짚으로 바구니 하나 만들면 시주 받으러 다닐 필요없지 않나?
진실이라면 사람 시험할라고 겠지만
거짓이라면 시주 진흥책으로?
profile

ㅋㅋ

June 12, 2003

이제 내 다이어리에 있는 시 두개 다 나왔네~~
김춘수님의 '꽃'하고 저번에 올린 황동규님의 '즐거운 편지'!!
기분이 넘 좋네요~~ 내가 좋아하는 시를 보니깐!!
군뎅~~ 이런 개나리 설화 같은건 마이 있으니깐, 넘 토달지 마세여~ 거의 모든 설화의 결론은 '차카게 살자!!'니깐!!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30 도종환 - 해마다 봄은 오지만 박찬민 2003-07-12 5632
29 황다연 - 제비꽃 [4] 박찬민 2003-06-23 5732
28 정현종 -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 박찬민 2003-06-23 7393
» 김춘수 - 꽃 [2] 박찬민 2003-06-12 7383
26 류시화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박찬민 2003-06-10 6621
25 김현승 - 고독 [1] 박찬민 2003-06-06 12398
24 이문재 - 거미줄 [1] 박찬민 2003-06-03 9266
23 심 훈 - 그 날이 오면 머시라고 2003-06-02 6191
22 김용택 - 그리움 박찬민 2003-05-27 6879
21 류시화 - 길 위에서의 생각 [2] 박찬민 2003-05-26 7272
20 이정하 - 한사람을 사랑했네 3 박찬민 2003-05-21 7099
19 이정하 - 별 1 박찬민 2003-05-20 7855
18 정호승 - 수선화에게 [1] 머시라고 2003-05-13 9680
17 정호승 - 사랑한다 [1] 박찬민 2003-05-10 9314
16 안도현 - 기다리는 이에게 머시라고 2003-05-09 7494
15 도종환 - 울음소리 [1] 박찬민 2003-05-04 7475
14 황동규 - 즐거운 편지 file 머시라고 2003-04-25 7241
13 류시화 - 목련 머시라고 2003-04-15 13312
12 도종환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박찬민 2003-04-12 8745
11 도종환 -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머시라고 2003-04-12 7243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