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Oct, 2011

김종삼 - 어부

보시리 조회 수 10395 추천 수 0 목록
□□□□□□□□□□□□□□□□□□□□□□□□□□□□□□□□□□□□□□

   김종삼 - 어부

   바닷가에 매어둔
   작은 고깃배
   날마다 출렁거린다
   풍랑에 뒤집힐 때도 있다
   화사한 날을 기다리고 있다
   머얼리 노를 저어 나가서
   헤밍웨이의 바다와 노인이 되어서
   중얼거리려고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고
   사노라면
   많은 기쁨이 있다고


□□□□□□□□□□□□□□□□□□□□□□□□□□□□□□□□□□□□□□


하루나 이틀의 출렁거림조차도 견디는 것이 썩 쉬운 일은 아닙니다.
우리는 늘, 항상 상대적으로 상황을 받아들이기 때문에, '지금'보다 버거우면
낙심하고, '지금'보다 수월해지면 힘이 납니다.

살아온 기적이 살아갈 기적이 된다..

우리의 삶 안에서 쌓여온 많은 경험들, 그 안에서 우리가 겪고 감당해왔던
일들을 보고 있노라면, 정말 그것은 기적과 같았다고 인정합니다,
앞으로도 그런 힘으로 세워가게 되리라 믿으며, 낙담을 걷어내고 다시 내게
주어진 하루를 보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170 김정란 - 눈물의 방 보시리 2014-05-05 7490
169 김수영 - 슬픔이 하나 보시리 2014-04-21 6767
168 백학기 - 오랜만에 쓴 편지 file 보시리 2013-11-13 5324
167 문태준 - 思慕 file 보시리 2013-10-19 5404
166 다카무라 고타로 - 도정 file 머시라고 2013-07-17 10717
165 김재진 - 보일러 file [2] 보시리 2012-06-26 9666
164 구상 - 그 꽃 보시리 2012-01-31 5016
163 김춘수 - 西風賊 file [1] 보시리 2012-01-02 9272
162 유재두 - 풀은 풀이라고 불렀으면 file 보시리 2011-10-24 16543
» 김종삼 - 어부 [10] 보시리 2011-10-01 10395
160 천양희 - 희망이 완창이다 보시리 2011-07-07 5715
159 정현종 - 방문객 file 보시리 2011-03-04 27859
158 류시화 - 들풀 [1] 머시라고 2010-05-04 9418
157 박제영 - 거시기 보시리 2010-03-20 12630
156 서안나 - 동백아가씨 보시리 2010-03-19 23364
155 최원정 - 산수유 [2] 보시리 2010-03-13 12821
154 이문재 - 노독 보시리 2010-02-28 18342
153 이기철 - 유리(琉璃)에 묻노니 보시리 2010-02-19 6250
152 나호열 - 비가 후박나무 잎을 적실 때 보시리 2010-01-16 8303
151 박남준 - 흰나비 떼 눈부시다 보시리 2009-12-17 7421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