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음악은 고향집 라임멜로디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09 Dec, 2005

피노키오

머시라고 조회 수 27984 추천 수 0 목록


피노키오

꼭두각시 인형 피노키오 나는 네가 좋구나
파란머리 천사 만날때는 나도 데려가 주렴
피아노 치며 미술도 하고 영어도 하면 바쁜데
너는 언제나 공부를 하니 말썽장이 피노키오야
우리아빠 꿈속에 오늘밤에 나타나
내 얘기좀 잘해 줄수 없겠니
먹고 싶은 것이랑 놀고 싶은 것이랑
모두모두 할수 있게 해줄래~

꼭두각시 인형 피노키오 나는 네가 좋구나
장난감의 나라 지날때는 나도 데려가 주렴
숙제도 많고 시험도 많고 할일도 많아 바쁜데
너는 어째서 놀기만 하니 청개구리 피노키오야
우리엄마 꿈속에 오늘밤에 나타나
내 얘기좀 잘해 줄수 없겠니
먹지 마라 살찐다 하지 마라 나쁘다
그런 말좀 하지 않게 해줄래~

꼭두각시 인형 피노키오 나는 네가 좋구나
파란머리 천사 만날때는 나도 데려가 주렴
학교 다니고  학원 다니고 독서실 가면 바쁜데
너는 어째서 게으름피니 제페트의 피노키오야
엄마아빠 꿈속에 오늘밤에 나타나
내 얘기좀 잘해 줄수 없겠니
피노키오 줄타기 꼭두각시 줄타기
그런 아이 되지 않게 해줄래~

□□□□□□□□□□□□□□□□□□□□□□□□□□□□□□□□□□□□□□

이 동요를 듣고 무슨 이야기를 함께 쓸까 무진장 고민하며
저녁식사 후 돌아오는 길...
내일은 토요일, 주간보고가 있는 날이구나.ㅋ

꼭두각시 인형 머시라고 나는 네가 좋구나
금요일밤 수울 자리갈땐 나도 데려가 주렴
발표도 하고 시험도 많고 보고도 하면 바쁜데
너는 어째서 개겨 버리니 꼬장최강 머시라고야
우리교수님 꿈속에 오늘밤에 나타나
내 얘기좀 잘해 줄수 없겠니~ ^ㅁ^


profile

보시리

December 09, 2005
*.132.50.34

그 아이의 꿈 - 옷 깃

1.
아홉 살 그 아인 항상 놀고 싶다
박사가 되려면 학교에서 오자마자
공부해야 하고 박사가 되기 위한
기본적인 기술을 많이 익혀야한다
한국의 조나단 리빙스턴 시걸은
어려서부터 부모 밑에서 세차게 단련 받는다

2.
오늘은 학교에서 오다가 친구와
눈싸움을 오래오래 했다
붕어빵 아저씨가 붕어빵을
하나씩이나 공짜로 주셨다
첫눈 왔다고
지나가는 모든 아이들에게 그냥 주셨다
집에 오자마자 뜨거운 물에 목욕을 했다
항상 바쁜 엄마가 특별히
우동을 따뜻하게 끓여 주셨다
오늘은 공부 안한다고 엄마가 야단도 안치셨다
이건 분명히 꿈이다


^^a...
그냥... 화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 솜사탕 file [2] 머시라고 2007-12-02 26632
58 나뭇잎 배 file [2] 머시라고 2007-09-04 13850
57 이하나 - 하얀 민들레 file 머시라고 2007-06-25 15630
56 딱따구리구리 마요네즈, 인도 인도 인도 사이다 file [3] 머시라고 2007-04-13 13391
55 나란히 나란히 file 머시라고 2006-10-21 13185
54 수퍼 그랑조 file 머시라고 2006-05-29 13480
53 반디 반디 머시라고 2006-04-25 79906
52 손을 씻어요 file [4] 머시라고 2006-04-13 12339
51 어린시절 file [1] 머시라고 2006-01-02 10710
» 피노키오 file [1] 머시라고 2005-12-09 27984
49 앞마을 순이 file [9] 머시라고 2005-11-01 16672
48 네잎클로버 file [1] 머시라고 2005-09-13 30661
47 우주소년 아톰 file [2] 머시라고 2005-07-02 42278
46 산토끼 file [1] 머시라고 2005-02-25 18234
45 떠나가는 배 file [4] 보시리 2005-02-21 8449
44 기찻길 옆 오막살이 file [1] 머시라고 2005-02-14 20911
43 괜찮아요 file [8] 머시라고 2005-01-26 24677
42 산중호걸 file [1] 머시라고 2005-01-20 14467
41 창밖을 보라 file [4] 머시라고 2005-01-11 17321
40 개구리 노총각 file [5] 머시라고 2005-01-03 23926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