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Jun, 2006

장마가 오다

보시리 조회 수 3344 추천 수 0 목록



비가 오다 말다.
장마가 오다 말다..
여기는 지금이 건기이기 때문에 비를 기다리려면 11월까지 인내심을 발휘해야 합니다.
햇볕은 쨍쨍 모래알은 반짝.
비가 오면 비가 와서 무거워지고, 해가 나면 해가 비쳐서 더웁다는 우리 영장류.

오늘은 이끼에게서 한 수 배우네요.


       사랑에 빠지면 눈이 멀거나
       눈이 환하게 밝아진다고 했거니와

       이끼가 알고 있는 건
       그늘이 허공의 전부라는 것

       그늘은 그래서 자기 몸을 덮을 수 있는 데까지
       다른 몸에다 덮어보았던 것이고
       몇백 번이고 몇천 번이고 덮어보았던 것이고

       그러니 사랑에 눈 먼, 환한 저 이끼를
       그늘의 육체라고 부르면 안되겠나

          - 이끼, 안도현 -


자기가 알고 있는, 존재하는 세계 안에서 환~하게 눈 먼 이끼가.
바로 구상님의 <앉은 자리가 / 꽃자리니라>에 버금가는 선언 아니겠습니까.

우리의 삶은 너무도 약하여서, 어느 날 문득 장난감처럼 망가지기도 한다.
언젠가는 변하고 언젠가는 끝날지라도, 그리하여 돌아보면 허무하다고 생각할지라도
우리는 이 시간을 진심으로 살아갈 수 밖에 없다..

머리 안에 비가 오더라도, 이 은호가 전해주는 말은 위로가 됩니다,
우리는 이 시간을 진심으로 살아갈 수 밖에 없다.. 마음에 푸른 하늘 우산을 씌우고.

profile

머시라고

June 26, 2006
*.131.132.175

5분안에 댓글하기.ㅋ
profile

보시리

June 26, 2006
*.132.51.64

5분 안에 답 달기.
profile

머시라고

June 26, 2006
*.131.132.175

만화를 추가로 넣으셨나봐요. 인상적이네요.ㅋ
profile

보시리

June 26, 2006
*.132.51.64

저는 이미지를 올릴 때는, 글을 일단 먼저 올린 후 나중에 그림을 넣습니다..
전에 한꺼번에 올리다가(그리고,보험=copy 안해놨다가 )홀라당~ 날려버린 이후로..ㅡㅡ+
짐을 나눠서 싣는 습관이 생겼다나요~.
profile

가라한

June 28, 2006
*.82.48.54

하늘이 참 좋습니다..
profile

^^*

June 28, 2006
*.132.51.64

그렇죠~?
그 곳은 비가 계절에 따라 집중적으로 오나요, 아님..시에스타처럼
하루 안에 일정한 시간이 되면 오나요??
덥더라도 건강하게 일하시구요~!!
List of Articles
profile 장마가 오다 file 3344 3344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11:36:26
6 댓글
profile < 어느 고양이 이야기 >- 파토 님( 노매드 기자 ) file 6264 6264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chenlixiang August 13, 2018 - 08:52:38
4 댓글
profile [펌]월드컵 먹거리 file 3181 3181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08:02:46
2 댓글
profile 둘리의 별 file 3118 3118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07:50:10
0 댓글
profile 각자 알아서~ file 3593 3593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20:09:34
3 댓글
profile 오~필승 꼬레아~? file 3331 3331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15:53:59
2 댓글
profile 자유로운 그림자 3388 3388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22:31:23
0 댓글
profile 주변 바라보기 file 11182 11182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billtao August 13, 2018 - 13:08:45
1 댓글
profile [세상읽기] 연민은 항상 도덕적인가 / 박구용 file 2920 2920
Posted by 머시라고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09:29:40
1 댓글
profile 해우소 비사 解憂所 秘詞 file 3015 3015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05:31:35
0 댓글
profile 3612 3612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02:13:49
4 댓글
profile 친구 file 3578 3578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09:09:23
0 댓글
profile 안부 전합니다.. 3298 3298
Posted by 가라한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18:33:38
2 댓글
profile file 3720 3720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22:01:33
3 댓글
profile 참 좋은 생각 file 3091 3091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11:50:37
4 댓글
profile 내 손가락이 가리키는 곳~. file 3618 3618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08:42:51
0 댓글
profile 생각이 바뀔 때 열리는 풍경 file 3035 3035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20:43:28
0 댓글
profile 세계 경찰수사경연대회 3275 3275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ing1111 August 06, 2018 - 07:05:50
2 댓글
profile 중요한 것 file 3292 3292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ing1111 August 06, 2018 - 23:59:18
1 댓글
profile 새 이야기 3186 3186
Posted by 보시리 August 06, 2018 - 21:44:15
0 댓글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