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 May, 2006

안부 전합니다..

가라한 조회 수 3298 추천 수 0 목록
어제는 하루종일 비가 오더니 오늘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좋은 하루였습니다..
목, 금요일에 극기훈련을 소황령산의 대관령목장으로 다녀왔습니다..
물론 훈련 일정 중의 하나였는데.. 얼마나 바람이 불어대던지..
정말 말그대로 바람에 날려갈 뻔함을 체험하고 왔습니다..

암튼..
여기도 훈련소라 핸펀은 자율적인 반납을 하고 대신 공중전화가 있습니다..
그리고 물론 주류의 반입도 음주도 허용되지 않습니다..
적발되면 퇴소지요..

입소하고 나서 지난 주 일요일..
다른 단원들 앞으로 소포랑 편지가 오는게 괜시리 부러워 지더라구요..
그래서 친구한테 전화를 했지요..
뭐 딱히 먹고 싶은 건 없는데 소포랑 편지가 받고 싶다구요..
친구 흔쾌히 알았다고 하더군요.. 얼마나 뿌듯하던지..
그리곤 매일 매일을 기다렸지요..

드뎌 토욜날 소포를 받았습니다..
주류 반입 때문에 그 자리에서 교관의 입회하에 개봉을 합니다..
그래서 뜯었지요..
음.. 편지랑, 맛밤 두개, 빅파이 하나, 작은 마늘빵, 호두 연양갱3개, 천하장사, 버터와플, 초콜릿, 큐빅하나, 그리고 신문지에 둘둘만 뭔가..
교관님이 신문지 속에 뭐냐고 물으시길래 만져봤더니 느낌에 바로..
산. 사. 춘. 바로 모르는척 했지요.. 술을 그리워하는 우리 방 애들때문에..
그러나 다시 물어서 보여드렸더니 압수 당했습니다.. ㅜ.ㅠ

정말.. 황당했습니다.. 말도 없었는데 술을 보낸 친구..
보낼려면 완벽하게 잘 보내든가..
괜시리 우리들 맘만 설레게 해서..
다시 소포 작전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이번엔 완벽히..
성공하면 얘기 해드릴께요..

profile

보시리

May 07, 2006
*.132.17.96

여러모로 놀랍니다.
<제 열정을 위해서, 정말 가슴뛰는 일을 하고 싶어서.. >
<두렵고도 불안하지만.. 좋아하는 일>
그 표현 때문에 몇날을 이마에 내川자를 그리고 있었습니다..
가슴 뛰는 일.. 좋아라 하는 일.
행복한 분이시라고 생각합니다. 그 일이 무엇인지를 찾았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불현듯,<험한세상에 다리가 되어>라는 사이먼&가펑클 노래가 윙윙~떠오르더군요.
험한 세상에.. 다리가 되러 가시는 가라한님의 앞길에 맑은 빛이 좌악~비추시기를.
profile

머시라고

May 12, 2006
*.131.132.175

어떻게 성공하려고 하신지가 더 궁금하네요 ^ㅁ^
List of Articles
profile 장마가 오다 file 3344 3344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11:36:26
6 댓글
profile < 어느 고양이 이야기 >- 파토 님( 노매드 기자 ) file 6264 6264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chenlixiang August 13, 2018 - 08:52:38
4 댓글
profile [펌]월드컵 먹거리 file 3181 3181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08:02:46
2 댓글
profile 둘리의 별 file 3118 3118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07:50:10
0 댓글
profile 각자 알아서~ file 3593 3593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20:09:34
3 댓글
profile 오~필승 꼬레아~? file 3331 3331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15:53:59
2 댓글
profile 자유로운 그림자 3388 3388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22:31:23
0 댓글
profile 주변 바라보기 file 11182 11182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billtao August 13, 2018 - 13:08:45
1 댓글
profile [세상읽기] 연민은 항상 도덕적인가 / 박구용 file 2920 2920
Posted by 머시라고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09:29:40
1 댓글
profile 해우소 비사 解憂所 秘詞 file 3015 3015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05:31:35
0 댓글
profile 3612 3612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02:13:49
4 댓글
profile 친구 file 3578 3578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09:09:23
0 댓글
profile 안부 전합니다.. 3298 3298
Posted by 가라한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18:33:38
2 댓글
profile file 3720 3720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22:01:33
3 댓글
profile 참 좋은 생각 file 3091 3091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ahckey July 31, 2018 - 11:50:37
4 댓글
profile 내 손가락이 가리키는 곳~. file 3618 3618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08:42:51
0 댓글
profile 생각이 바뀔 때 열리는 풍경 file 3035 3035
Posted by 보시리 July 31, 2018 - 20:43:28
0 댓글
profile 세계 경찰수사경연대회 3275 3275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ing1111 August 06, 2018 - 07:05:50
2 댓글
profile 중요한 것 file 3292 3292
Posted by 보시리 Latest Reply by ming1111 August 06, 2018 - 23:59:18
1 댓글
profile 새 이야기 3186 3186
Posted by 보시리 August 06, 2018 - 21:44:15
0 댓글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