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태왕담덕 : 저 수레의 짐 니꺼야?
     바퀴가 고장났나? (다가서며 작업 시작)
     이 것만 고치면 돌아갈 수 있겠네.
수지니야 : 제발, 못 본 것으로 하고 가게 해 주세요.
     (담덕이 돌아서보면) 보내 주세요.
태왕담덕 : 아니, 두 번 다신 안 보내.
수지니야 : 옆에 있을 수가 없어요. 그러니까, 그냥 예전에 알던 사람하고 닮았구나.
     사람을 잘못 봤구나, 하고 가게 해주세요. 갈께요.
태왕담덕 : 맘대로 해. 니가 오지 않겠다면 내가 가지.
     니 옆에 내가 있으면 되니까.
수지니야 : 임금님이시잖아요, 그러니까 궁에 계셔야죠.
태왕담덕 : 지금부터 니가 있는 곳이 내 궁이야.
     (돌아서다 꼬장 부리고) 이제 잠시는 여기 있겠네.
     그럼 가서 내 궁과 내 군사들을 데려오지.
     (돌아나오는 척하다 원래 하려던 거 하며) 이러지마.
     흑주작이 되든, 불바다를 만들든 내 옆에서 해.
     내가 막아줄 테니까. (굳히기 준비)
     그러니까, 너 이제 안가도 돼.
List of Articles
번호
116 [달콤한나의도시] 광고지면 전화번호 오타사건 file 머시라고 2008-06-23 5881
115 [스포트라이트] 중심을 잡아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먼저 앞으로 나가는 게 중요해 file [1] 머시라고 2008-06-22 9102
114 [최강칠우] 달랑 계란 하나 가진 사람들에게는 그 계란이라도 지키는게 선이라구. file 머시라고 2008-06-21 4848
113 [최강칠우] 빌붙어, 징하게 처신해야 겨우 먹고산다. file [7] 머시라고 2008-06-21 4535
112 [최강칠우] 세상은 변하지 않아, 단지.. 사람이 변할 뿐! file 머시라고 2008-06-21 5258
111 [온에어] 해도 될 헛소리가 있고, 하면 안 될 개소리가 있는 거야. file [1] 머시라고 2008-05-11 5782
110 [온에어] 더 큰 문제 생기면 컸던 문제도 작아져. 쉽게 잊고. file 머시라고 2008-05-11 5808
109 [온에어] 시청률 하나로 우리 드라마 전체를 평가할 수는 없는 거잖아요. file 머시라고 2008-05-11 4750
108 [대왕세종] 경성의 한 백성으로 드리는 부탁입니다, 장군. file 머시라고 2008-04-28 7942
107 [대왕세종] 부디 내가 그대의 마지막 적이 되길 빌겠소이다. file 머시라고 2008-04-22 4467
106 [대조영] 한 사람의 꿈은 꿈에 불과 하지만, 만인이 꾸는 꿈은 반드시 이루어진다고 file 머시라고 2008-01-01 5297
105 [인순이는예쁘다] 인간이 참 간사해. 음식계의 지하철녀 file 머시라고 2007-12-20 6005
104 [인순이는예쁘다] 누군가를 돕는다는 거, 사실은 자기 위안일 때가 많아요. file 머시라고 2007-12-19 5626
103 [태왕사신기] 사람은 누구나 잘못할 수 있는거야. 뉘우치고, 배워가는 file 머시라고 2007-12-10 8351
» [태왕사신기] 지금부터 니가 있는 곳이 내 궁이야. file 머시라고 2007-12-10 10589
101 [부활] 기억만으로도 충분한 사람이 있어요. file 머시라고 2007-09-27 6524
100 [부활] 훌륭한 시도는 실패를 하더라도 위대합니다. file 머시라고 2007-09-11 5739
99 [커피프린스1호점] 아주 부처되겄어~! file [1] 머시라고 2007-09-05 12160
98 [대조영] 목숨을 지켜내려면... file 머시라고 2007-07-29 6551
97 [마왕] 곧게 그어진 선도 휘어져 보이고 휘어져 있는 선도 곧게 보이지 file 머시라고 2007-06-10 6490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