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09 Oct, 2006

[굿바이솔로] 울어, 울고 싶으면.

머시라고 조회 수 6265 추천 수 0 목록
씬 68   노을지는 바닷가.

영숙, 바닷가에서 모래로 집을 지으며, 노래부르는, 모래성이 여러채다.
미리, 그옆에 앉아 생각 많은,

영숙 : 두껍아, 두껍아, 헌집 줄게, 새집 다오, 두껍아, 두껍아, 헌집 줄게, 새? 집다오...
미리 : (영숙 보며) 하루죙일 집만 짓네.
영숙 : (집으며) 그럼 니가 재밌는 얘길 하든가.
미리 : 언니, 내가 양씰 잊을 수 있을까?
영숙 : 못 잊지, 어떻게 잊냐?
미리 : (보면)
영숙 : (모래집 지으며) 잊는다는 건, 어느날 그 사람이 나타났을 때
   (멍한 표정지으며) 어머, 누구세요?
   아니면 그 사람 이름을 들었는데, 그게 누구드라?... 하는 게 진짜 잊는 건데,
   살 부비고 산 사람을 그렇게 잊을 수가 있냐? 미치지 않고선.
   사랑하는 사람을 버릴 순 있어도 잊을 순 없어.
안그래?
미리 : (바다 보며, 서글픈) 내가 양씨 없이 살 수 있을까?
영숙 : (옆에 앉으며) 인간이 얼마나 독한데, 못살어? 살지.
미리 : (눈가 붉어져, 바다를 보며) 양씨 보고 있을 땐 하루죙일 보고 있어도 안 질리던데,
   바다는 금방 질린다, 지겹다.

영숙 : (미리 보고, 옆에 앉으며) 앞으로 어떻게 살거야?
미리 : (영숙 보며, 짐짓 밝게) 잘 살아야지. 이 악물고, 엄마 아부지 동생한테 미안하지 않게.
   괴로워도 슬퍼도 웃으면서.
영숙 : 니가 캔디니? 괴로워도 슬퍼도 웃게? 내가 장담하는데 그렇게 살면 안돼, 병나.
   캔디만화가 끝이 어떻게 됐는진 몰라도,
   내 생각엔 캔디 걔 나중에 정신병동 갔을걸, 하두 참아서.
   울어, 울고 싶으면.

미리 : (담담하게) 돈 있지?
영숙 : ..
미리 : 이 꼴로 엄마아버지 집으론 못 들어갈 거 같애. 오피스텔 양씨한테 사게.
영숙 : (가만 보다가) 그럼 그렇지. 니가 민호 수희 말고 날 여기 왜 불렀나 했다.
미리 : 돈 때문 만은 아냐. 걔들 지금 머리 아픈 일도 있고, 언니한텐 초라해져도 될 거 같아서.
영숙 : (작게 웃으며) 왜, 내가 이미 초라하니까, 너 갖고 안놀릴 거 같디?
미리 : 어.
영숙 : 참 머리 좋아, 나쁜 년. (하고, 바다 보며) 알았어, 빌려줄게. 단, 은행이잔 줘?
   그리고 조건이 하나 있어. 나 병원에 입원하면 문병와.
미리 : ?
영숙 : (편히 웃으며) 자궁에 혹났대, 여자들 셋 중에 하난 그렇잖어.
미리 : 신난 거 같다?
영숙 : (맘 짠한) 덕분에 입원하면 핑계삼아 애들 볼 수 있으니까.
미리 : (속상한) ..외롭냐?
영숙 : (가만 보다가, 눈가 붉어지며) .. 어.
미리 : (눈가 그렁해, 바다 보며) 인생 엿같애, 진짜.
영숙 : 엿은 맛이나 있지, 기집애야. 가자. (하고, 가는)
미리 : (울음 참고, 일어나 걸어가는)

영숙, 가는데 그 위로,

미리 : 울고 가자.
영숙 : (돌아보면)
미리 : 우리 울고 가자, 언니. (하고, 주저앉아, 엉엉 우는)
영숙 : (그런 미리 눈가 붉어, 보는)

그런 두사람 한 화면에 보이고.
List of Articles
번호
96 [마왕] 세상이 당신한테 공정하지 않았다고 해서 ... file [1] 머시라고 2007-06-07 7261
95 [마왕] 어이없게도..당신을 보면 내가 보입니다. file 머시라고 2007-06-07 6687
94 [마왕] 어둠에 익숙한 사람은 ... file 머시라고 2007-06-07 10481
93 [고맙습니다] 니가 개뼉다구니까 세상이 개뼉다구지 file 머시라고 2007-06-02 6742
92 [꽃피는봄이오면] 꽃피는 봄이 오겠지 file 머시라고 2007-04-13 6270
91 [꽃피는봄이오면] 나한텐 최고의 돌멩이였어, 지금 너처럼. file [2] 머시라고 2007-04-11 6442
90 [꽃피는봄이오면] 짐의 무게 file 머시라고 2007-04-11 6278
89 [꽃피는봄이오면] 아무리 원해도 가질 수 없는 게 있을까요? file 머시라고 2007-04-11 7051
88 [꽃피는봄이오면] 파인애플 같애 file 머시라고 2007-04-09 6260
87 [대조영] 패배를 독으로 품고 살아라. 수치스러운 것은 패배가 아니야. file 머시라고 2006-11-20 11674
86 [환상의커플] 지나간 짜장면은 다시 돌아오지 않아. file 머시라고 2006-11-05 43562
85 [환상의커플] 이봐, 어린이. 정당한 비판에 화내거나 기죽으면 발전할 수 없어. file [1] 머시라고 2006-11-05 13365
84 [101번째프로포즈] 세상에 못난 사람은 없다. 못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만 있다 file 머시라고 2006-10-17 6805
83 [101번째프로포즈] 추억만 있어도 살고, 희망만 있어도 살아요. file 머시라고 2006-10-16 13577
82 [101번째프로포즈] 수정씨 사랑해. file [5] 머시라고 2006-10-15 8458
81 [굿바이솔로] 차라리 내가 낫구나, 인생 다 그런 거구나... file 머시라고 2006-10-12 6945
80 [굿바이솔로] 나는 이해 받으려 굽신대고, 너희들은 이해해 줄까 말까를 고민하는 이 시간이 file 머시라고 2006-10-12 9447
» [굿바이솔로] 울어, 울고 싶으면. file 머시라고 2006-10-09 6265
78 [굿바이솔로] 배신 별로지만, 근데 어떻게 맘이 변한 걸. file 머시라고 2006-10-02 9986
77 [굿바이솔로] 지금, 이순간, 이 인생이 두 번 다시 안온다는 걸 file [5] 머시라고 2006-10-02 6458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