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이었다.
4월의 눈발도,
센터링을 골로 연결한 발맛도.
센터링이었는지, 코너킥이었는지.
전날 밤의 행사 피로가 한방에 날아갔다.
축구를 시작하길 잘한듯 하다.

어지러운 한 주였다.
주중 비로 봄꽃이 떨어진 안타까움과
그날 봄비가 미세먼지를 씻어낸 상쾌함이 공존했던 시간.

그런 토요일이었다.
꽃잎 떠난 가지 위에 눈꽃 피는 세상 그리다, 흔적도 없이 녹아버린, 따스한 대지가 부담스러운 사월이었다.

이번 달에 무등산 종주를 할 것 같다.
딸을 또 데리고 가고 싶은데, 작던 아기 때와 달리 부담감이 크다.
시원한 오늘 산책에서 컨디션은 최고던데,
아이가 자는 방에서 기침 소리가 들려온다. 180409새벽

180408_7112706377425727322_n.jpg



List of Articles
번호
209 거울아~ 거울아~ 너는 몇 살이니? 머시라고 2019-03-18 156
208 어머니의 억겁의 세월 살림살이 file 머시라고 2019-03-18 189
207 다시마~ 김, 데스까? file 머시라고 2019-03-18 88
» 봄비가 꽃잎을 떨어뜨렸고, 미세먼지를 씻어냈다. file 머시라고 2019-03-18 91
205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file 머시라고 2018-03-14 2341
204 혹한의 겨울 지나 꽃피는 춘삼월을 향해 file 머시라고 2018-03-04 4577
203 모임대표 시작 인사. (사직 인사 안쓰길) 머시라고 2018-01-16 8337
202 이사 file 머시라고 2017-10-07 2237
201 쫓겨난 파마머리 머시라고 2017-09-18 4558
200 그 누가 마늘 값을 비싸다고 하는가 file 머시라고 2017-06-18 6613
199 마당쓸땐 짓꿎은 바람. file 머시라고 2017-06-16 6737
198 마늘 줄기의 꿈 file 머시라고 2017-06-16 7054
197 햇살이 좋아서 file 머시라고 2017-06-16 11880
196 잘 자라길 걱정한척, 잘 커도 귀찮을걸. file 머시라고 2017-06-16 8245
195 우리민주 응원한다 file 머시라고 2017-06-16 6642
194 네가 시방 앉은 자리가 꽃자리 file 머시라고 2016-09-27 11232
193 너무 두려워하며 살았나 file 머시라고 2016-09-27 5948
192 Can I help you 한 적 없다. 머시라고 2016-05-16 11450
191 체면 방어선 머시라고 2016-03-03 7904
190 아빠엄마~ㅋ 머시라고 2016-02-25 323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