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Sep, 2007

이성복 - 물가에서

머시라고 조회 수 14058 추천 수 0 목록
□□□□□□□□□□□□□□□□□□□□□□□□□□□□□□□□□□□□□□

물가에서

 그날 아침 물살은 신기하게도 빨랐습니다 우리는 채 깊지 않은 물가에서 얼굴을 씻고 머리 감았습니다

  점심때 나와보니 우리 놀던 물가에 인적 끊기고 물길 휘돌아 깊어진 곳에 자욱이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물 가운데를 유유히 돌아다니는 나룻배는 죽음이었습니까, 죽음의 그림자였습니까

 시신을 찾지 못한 나룻배는 다시 사람들을 실어나르고 한쪽 물가에선 방금 도착한 사람들이 물장구치기 시작했습니다

    『그 여름의 끝』, 문학과지성사(1990: 개정판 1994),
                      41페이지 中


□□□□□□□□□□□□□□□□□□□□□□□□□□□□□□□□□□□□□□

고3 생활이 시작되던 날, 아버지께서 돌아가셨다.
아버지께서 건강하게 오래도록 살지 못하신 게 안타까웠던 걸까,
앞으로 빡세질 것 같은 내 삶에 대한 걱정이 더 컸던 것일까.
나의 괴성은 후자의 영향이었던 것 같다.
그 동안의 병수발과 앞으로 혼자서 가족을 이끄실 어머니에 대한 측은함도 없었던 것 같다.
신이 있다면, 그는 나를 얼마나 강하게 만들려고 이럴까 싶었다.
어떤 형태로든 다음 생이 있다면, 아버지는 지금 어디에서 뭘 하고 계실까.

오래 잘 살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150 정끝별 - 그만 파라 뱀 나온다 [2] 보시리 2009-12-09 13128
149 정호승 - 밥값 보시리 2009-09-30 12596
148 예이츠 - 이니스프리의 호수섬 file [1] 보시리 2009-09-24 16354
147 전건호 - 검침원 보시리 2009-08-08 11121
146 장이지 - 용문객잔 file 보시리 2009-03-22 20687
145 이문재 - 농담 [2] 보시리 2009-02-17 21219
144 복효근 - 가시나무엔 가시가 없다 보시리 2009-02-01 6400
143 김경주 - 드라이아이스 [1] 보시리 2008-10-25 8018
142 최형심 - 2250년 7월 5일 쇼핑목록 file [2] 보시리 2008-10-13 14073
141 잘랄루딘 루미 - 여인숙 머시라고 2008-09-02 7480
140 구상 - 꽃자리 [7] 머시라고 2008-05-26 10950
139 황지우 -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file [11] 보시리 2008-04-26 28327
138 김정란 - 말을 배운 길들 보시리 2008-02-25 14097
137 천양희 - 생각이 사람을 만든다 [2] 보시리 2008-01-21 6588
136 안현미 - 비굴레시피 보시리 2008-01-09 7439
» 이성복 - 물가에서 머시라고 2007-09-16 14058
134 윤성학 - 마중물 file 보시리 2007-09-10 7132
133 최문자 - Vertigo 비행감각 보시리 2007-08-26 6992
132 정윤천 - 천천히 와 보시리 2007-08-13 12297
131 박남희 - 이카루스식 사랑법 [1] 보시리 2007-08-06 736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