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May, 2007

유지소 - 별을

보시리 조회 수 6046 추천 수 0 목록
□□□□□□□□□□□□□□□□□□□□□□□□□□□□□□□□□□□□□□

   별을

   한 때
   별을 품어 본 적이 있다
   그렇게
   사선으로 마주친
   내 심장은 떨고있었다
   그 황량함과 쓸쓸함이란

   그 때
   그 별과
   내 심장과
   떨리던 내 눈빛은

   다만 외로운 별 하나와
   별을 닮은 푸른 마음과
   꿈속에서도 바라보는 내일이었다.


□□□□□□□□□□□□□□□□□□□□□□□□□□□□□□□□□□□□□□


저어기 아래, 이은미의 소리로 튕겨져 흐르는 노래가 이곳까지 흘러넘쳐
배경음악처럼 깔려옵니다.


         또 하루 멀어져 간다, 내뿜은 담배연기처럼
         작기만한 내 기억 속에 무얼 채워 살고 있는지
         점점 더 멀어져 간다, 머물러 있는 청춘인줄 알았는데
         비어가는 내 가슴 속엔 더 아무 것도 찾을 수 없네
         계절은 다시 돌아오지만 떠나간 내 사랑은 어디에
         내가 떠나보낸 것도 아닌데 내가 떠나온 것도 아닌데
         조금씩 잊혀져 간다, 머물러 있는 사람인줄 알았는데
         또 하루 멀어져 간다, 매일 이별하고 살고 있구나


'한 때'라는 말과 '그 때'라는 말을 혀 안에 굴려봅니다, 아릿함.
그것은 '내일이다'가 '내일이었다'로 바뀐 순간에 생성된 걸 겁니다.
그 공허감에 한용운님의 <잠 없는 꿈>의 마지막 행으로 끌려들어갑니다..

  나의 팔이 나의 가슴을 아프도록 다칠(닫힐) 때에, 나의 두 팔에
  베어진 허공은 나의 팔을 뒤에 두고 이어졌습니다.

연기煙氣처럼..
List of Articles
번호
130 유지소 - 박쥐 file 보시리 2007-07-28 6909
129 김정란 - 기억의 사원 file [2] 보시리 2007-07-11 6750
128 기형도 - 바람은 그대 쪽으로 file 보시리 2007-06-25 9520
127 홍윤숙 - 과객 file 보시리 2007-06-18 6681
126 함민복 - 산 file 보시리 2007-06-08 7299
125 오상순 - 짝 잃은 거위를 곡(哭)하노라 [3] 보시리 2007-06-06 11808
124 신달자 - 불행 보시리 2007-06-03 7625
123 김정란 - 눈물의 방 보시리 2007-06-01 6613
122 김용택 - 그 강에 가고 싶다 file 보시리 2007-05-30 8759
121 함민복 - 긍정적인 밥 보시리 2007-05-27 7285
120 문병란 - 돌멩이 (반들반들) 보시리 2007-05-27 7051
119 천상병 - 나무 (기다, 아니다) file [3] 보시리 2007-05-24 7062
118 천양희 - 좋은 날 보시리 2007-05-21 6480
117 장정일 - 내 애인 데카르트 보시리 2007-05-17 6343
» 유지소 - 별을 보시리 2007-05-14 6046
115 박성우 - 도원경(桃源境) 보시리 2007-05-11 8199
114 천양희 - 외딴 섬 보시리 2007-05-09 6471
113 안도현 - 섬 [1] 보시리 2007-05-06 6784
112 박남수 - 아침 이미지 보시리 2007-04-30 6510
111 문정희 - 고독 보시리 2007-04-29 6715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