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May, 2005

류시화 - 나비

보시리 조회 수 8495 추천 수 0 목록
□□□□□□□□□□□□□□□□□□□□□□□□□□□□□□□□□□□□□□

< 나비 >

달이 지구로부터 달아날 수 없는 것은
지구에 달맞이꽃이 피었기 때문이다
지구가 태양으로부터 달아날 수 없는 것은
이제 막 동그라미 그려낸
어린 해바라기 때문이다

아침에 눈을 뜨면 세상은
나비 한 마리로 내게 날아온다
내가 삶으로부터 달아날 수 없는 것은
너에 대한 그리움 때문
지구가 나비 한 마리 감추고 있듯이
세상이 내게서
너를 감추고 있기 때문

파도가 바다로부터 달아날 수 없는 것은
그 속에서 장난치는 어린 물고기 때문이다
바다가 육지로부터 달아날 수 없는 것은
모래에 고개를 묻고 한 치 앞의 생을 꿈꾸는
늙은 해오라기 때문이다

아침에 너는 나비 한마리로
내게 날아온다
달이 지구로 부터 달아날 수 없는 것은
나비의 그 날개짓 때문
지구가
태양으로부터 달아날 수 없는 것은
너에 대한 내 그리움 때문

□□□□□□□□□□□□□□□□□□□□□□□□□□□□□□□□□□□□□

일 마치고 집에 오는 건지..
집에 잠깐 들렀다가 일로 가는 건지가.. 무쟈게 헷갈리는 ~..^^;;

폭풍의 조짐이 있더니~..흐린 날씨로 일관하는 하늘
오늘도..벌떡 일어나자~
그리고, 일 속에 함..다시 묻혀보자..

- 멀리 북극성에서 지구를 바라보며..-

profile

머시라고

June 11, 2005

제겐 시적감각이 없나 봅니다...
매일매일 다시 읽어보고 또 생각해보지만
오늘,, 이 새벽까지도,, 위 시와 보시리님의 사연을 매치시키지 못하고 있답니다.
힌트라도...
profile

보시리

June 11, 2005

생~뚱 맞아 그렇죠..머.
정신 집중에는 일에 파묻힘도 좋다..그러면..시간도 빨리가고..

별 얘기 아닙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110 박영신 - 생각의 나무 보시리 2007-04-26 6806
109 신현득 - 칭찬 보시리 2007-04-20 7062
108 박상순 - 네가 가는 길이 더 멀고 외로우니 보시리 2007-04-19 11523
107 주근옥 - 그 해의 봄 file 보시리 2007-04-15 6151
106 박제영 - 가령과 설령 보시리 2007-04-10 11280
105 유지소 - 늪 보시리 2007-04-07 6056
104 나희덕 - 밥 생각 머시라고 2006-03-05 6791
103 이성복 - 그리운 입술 머시라고 2006-01-01 7798
102 안도현 - 그대에게 가는 길 머시라고 2005-12-24 8618
101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머시라고 2005-11-04 7661
100 김옥림 -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4] 머시라고 2005-06-23 18717
99 나희덕 - 오 분간 머시라고 2005-06-18 10391
98 박우복 - 들꽃 편지 file 보시리 2005-06-10 11832
» 류시화 - 나비 [2] 보시리 2005-05-20 8495
96 박노해 - 굽이 돌아가는 길 보시리 2005-05-14 14739
95 안도현 - 제비꽃에 대하여 [1] 보시리 2005-05-12 6674
94 도종환 - 우기 보시리 2005-05-09 16901
93 백석 - 멧새 소리 file 머시라고 2005-05-09 8520
92 류시화 - 패랭이 꽃 [4] 보시리 2005-05-08 11268
91 백석 - 나 취했노라 file [1] 머시라고 2005-04-26 11834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