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 May, 2005

도종환 - 우기

보시리 조회 수 12678 추천 수 0 목록
□□□□□□□□□□□□□□□□□□□□□□□□□□□□□□□□□□□□□□

   < 우기 >

  새 한마리 젖으며 먼 길을 간다
  하늘에서 땅끝까지 적시며 비는 내리고
  소리내어 울진 않았으나
  우리도 많은 날 피할 길 없는 빗줄기에 젖으며
  남모르는 험한 길을 많이도 지나왔다

  하늘은 언제든 비가 되어 적실 듯 무거웠고
  세상은 우리를 버려둔 채 낮밤없이 흘러갔다
  살다보면 매지구름 걷히고 하늘 개는 날 있으리라
  그런 날 늘 크게 믿으며 여기까지 왔다

  새 한마리 비를 뚫고 말없이 하늘 간다.

*mosirago수정:080513
□□□□□□□□□□□□□□□□□□□□□□□□□□□□□□□□□□□□□□

밖에 비가 퍼붓더니..사그라들고 있습니다..

저녁 때쯤 응급 호출이 와서 대기하고 있다가
밤 아홉시가 넘어서 나섰습니다..
쏟아지는 빗속을 뚫고 달리는데.. 가로수들이 휘청댑니다..
문득..
사는 것이 그렇구나.. 생각했습니다..
이렇게 쏟아지는 빗 속을 가야 하는 때가 있는 거구나..
가지 않겠다고 할 수도 있었을 겁니다..정말 싫다면.
그렇지만 가기로 선택 합니다..

항상 우리 앞에 놓이는 다른 갈래 길들.
서로 다른 미래로 통하는 길들..

젖은 날개가 무겁습니다..비의 끝이 보이지도 않고..
그래도..하늘 개는 날..
그런 날 크게 믿으며 비를 뚫고 말 없이 하늘 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110 박영신 - 생각의 나무 보시리 2007-04-26 6560
109 신현득 - 칭찬 보시리 2007-04-20 6879
108 박상순 - 네가 가는 길이 더 멀고 외로우니 보시리 2007-04-19 9173
107 주근옥 - 그 해의 봄 file 보시리 2007-04-15 6139
106 박제영 - 가령과 설령 보시리 2007-04-10 9115
105 유지소 - 늪 보시리 2007-04-07 6042
104 나희덕 - 밥 생각 머시라고 2006-03-05 6604
103 이성복 - 그리운 입술 머시라고 2006-01-01 7613
102 안도현 - 그대에게 가는 길 머시라고 2005-12-24 8172
101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머시라고 2005-11-04 7571
100 김옥림 -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4] 머시라고 2005-06-23 14190
99 나희덕 - 오 분간 머시라고 2005-06-18 8660
98 박우복 - 들꽃 편지 file 보시리 2005-06-10 9667
97 류시화 - 나비 [2] 보시리 2005-05-20 8156
96 박노해 - 굽이 돌아가는 길 보시리 2005-05-14 12435
95 안도현 - 제비꽃에 대하여 [1] 보시리 2005-05-12 6538
» 도종환 - 우기 보시리 2005-05-09 12678
93 백석 - 멧새 소리 file 머시라고 2005-05-09 8319
92 류시화 - 패랭이 꽃 [4] 보시리 2005-05-08 9125
91 백석 - 나 취했노라 file [1] 머시라고 2005-04-26 9847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