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Jan, 2005

황동규 - 미명에..

보시리 조회 수 10428 추천 수 0 목록
□□□□□□□□□□□□□□□□□□□□□□□□□□□□□□□□□□□□□□

아무래도 나는 무엇엔가 얽매어 살 것 같으다
친구여, 찬 물 속으로 부르는 기다림에 끌리며
어둠 속에 말 없이 눈을 뜨며
밤 새 눈 속에 부는 바람..
언 창가에 서서히 새이는 밤
훤한 미명, 외면한 얼굴
내 언제나 버려두는 자를 사랑하지 않았는가
어둠 속에 바라지 않았는가
그러나 이처럼 이끌림은 무엇인가..
새이는 미명
얼은 창가에 외면한 얼굴 안에
외로움., 이는 하나의 물음,
침몰 속에 우는 배의 침몰..
아무래도 나는 무엇엔가 얽매여 살 것 같으다..

□□□□□□□□□□□□□□□□□□□□□□□□□□□□□□□□□□□□□□

시간을 아주 많이 보내고 난 후에야..뒤늦게
내가 정말 시 속에서 헤엄치는 것을 좋아한다는 걸 알았습니다..
감성의 토양 위에 펼쳐지는
절제된 언어의 폭발음이 얼마나 매력적 인지를 알것 같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90 황지우 - 너를 기다리는 동안 [12] 보시리 2005-04-21 59117
89 최옥 - 그대에게 닿는 법 보시리 2005-04-12 6213
88 안도현 - 겨울 강가에서 [1] 머시라고 2005-03-24 7064
87 이정하 - 그런 날이 있었습니다 [1] 머시라고 2005-03-08 7288
86 안도현 - 눈 그친 산길을 걸으며 [1] 머시라고 2005-03-03 7417
85 남유정 - 마음도 풍경이라면 보시리 2005-02-27 6453
84 도종환 - 폐허 이후 머시라고 2005-02-23 10617
83 양애경 - 버스를 타고 돌아오며 보시리 2005-02-22 6515
82 고정희 - 사랑법 첫째.. [3] 보시리 2005-02-21 6860
81 고정희 - 상한 영혼을 위하여 [3] 보시리 2005-02-19 19968
80 정호승 - 봄길 [3] 보시리 2005-02-11 9862
79 정호승 - 물 위에 쓴 시 [1] 보시리 2005-02-05 6483
78 김남조 - 빗물 같은 정을 주리라 보시리 2005-02-02 14871
77 나희덕 - 비에도 그림자가 머시라고 2005-01-31 15808
76 도종환 - 담쟁이 [3] 보시리 2005-01-30 12861
75 도종환 - 있어야 할 자리에 있는 것들은 아름답다.. [3] 보시리 2005-01-25 15112
74 나희덕 - 입김 file 머시라고 2005-01-20 7073
73 김재진 - 너를 만나고 싶다 보시리 2005-01-18 6465
72 도종환 - 꽃다지 보시리 2005-01-15 6094
» 황동규 - 미명에.. 보시리 2005-01-13 10428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