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는 죽고
누군가는 살아간다

죽은 누군가는 과거에 담기고
살아가는 누군가는 오늘과 내일 그려진다

나에게도 어제는 있었고
죽은 누군가에게도 내일은 있었다.

나는 왜 과거에 허우적대다
네 모습 보고 싶었을까,

그려야 한다.
네 모습이든, 내일이든

*******************************************************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물 속에는
물만 있는 것이 아니다
하늘에는
그 하늘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내 안에는
나만이 있는 것이 아니다

내 안에 있는 이여
내 안에서 나를 흔드는 이여
물처럼 하늘처럼 내 깊은 곳 흘러서
은밀한 내 꿈과 만나는 이여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List of Articles
번호
30 도종환 - 해마다 봄은 오지만 박찬민 2003-07-12 5612
29 황다연 - 제비꽃 [4] 박찬민 2003-06-23 5712
28 정현종 -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 박찬민 2003-06-23 7355
27 김춘수 - 꽃 [2] 박찬민 2003-06-12 7360
» 류시화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박찬민 2003-06-10 6602
25 김현승 - 고독 [1] 박찬민 2003-06-06 9205
24 이문재 - 거미줄 [1] 박찬민 2003-06-03 8822
23 심 훈 - 그 날이 오면 머시라고 2003-06-02 6020
22 김용택 - 그리움 박찬민 2003-05-27 6849
21 류시화 - 길 위에서의 생각 [2] 박찬민 2003-05-26 7135
20 이정하 - 한사람을 사랑했네 3 박찬민 2003-05-21 7076
19 이정하 - 별 1 박찬민 2003-05-20 7833
18 정호승 - 수선화에게 [1] 머시라고 2003-05-13 9637
17 정호승 - 사랑한다 [1] 박찬민 2003-05-10 9291
16 안도현 - 기다리는 이에게 머시라고 2003-05-09 7466
15 도종환 - 울음소리 [1] 박찬민 2003-05-04 7288
14 황동규 - 즐거운 편지 file 머시라고 2003-04-25 7222
13 류시화 - 목련 머시라고 2003-04-15 10069
12 도종환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박찬민 2003-04-12 8495
11 도종환 -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머시라고 2003-04-12 7221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