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Jun, 2003

김현승 - 고독

박찬민 조회 수 8944 추천 수 0 목록
********************************************

♣ 고 독 ♣

너를 잃은 것도
나를 얻은 것도 아니다.

네 눈물로 나를 씻겨 주지 않았고
네 웃음이 내 품에서 장미처럼 피지도 않았다.
그러나 그것도 아니다.

눈물은 쉬이 마르고
장미는 지는 날이 있다.
그러나 그것도 아니다.

너를 잃은 것을 너는 모른다.
그것은 나와 내 안의 잃음이다.
그것은 다만

********************************************

주위에선 사귀는 사람의 눈치만 보고 사는 것 같다. ㅋ




profile

보시리

January 26, 2005

닮은 꼴 같아서 생각 난 시...

< 단 두번쯤이었던가, 그것도 다른 사람들과 함께였지요..
그것도 그저 밥을 먹었을 뿐
그것도 벌써 일년 혹은 이 년 전 일인가요..?
내 이름이나 알까, 그게 다 였으니 모르는 사람이나 진배 없지요..
그러나 가끔 쓸쓸해서 아무도 없는 때
왠지 저절로 꺼내지곤 하죠
가령 이런 이국 하늘 밑에서 좋은 그림 엽서를 보았을 때..
우표만큼의 관심도 없을 사람을
이렇게 편안히 멀리 있다는 이유로 더더욱 상처의 불안도 없이
마치 애인인 양 그립다고 받아들여진 양 쓰지요
당신,끝내 자신이 그렇게 사랑 받고 있음을 영영 모르겠지요
몇 자 적다 이 사랑 내 마음대로 찢어
처음 본 저 강에 버릴테니까요..
불쌍한 당신, 버림 받은 것도 모르고 밥을 우물대고 있겠죠..
나도 혼자 밥을 먹다 외로워지면 생각해요..
나 몰래 나를 꺼내보고는 하는 사람도 혹 있을까..
내가 나도 모르게 그렇게 행복할 리도 혹 있을까 말예요....> - 김경미 엽서,엽서 -
List of Articles
번호
30 도종환 - 해마다 봄은 오지만 박찬민 2003-07-12 5585
29 황다연 - 제비꽃 [4] 박찬민 2003-06-23 5685
28 정현종 -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 박찬민 2003-06-23 7284
27 김춘수 - 꽃 [2] 박찬민 2003-06-12 7318
26 류시화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박찬민 2003-06-10 6575
» 김현승 - 고독 [1] 박찬민 2003-06-06 8944
24 이문재 - 거미줄 [1] 박찬민 2003-06-03 8694
23 심 훈 - 그 날이 오면 머시라고 2003-06-02 5842
22 김용택 - 그리움 박찬민 2003-05-27 6818
21 류시화 - 길 위에서의 생각 [2] 박찬민 2003-05-26 7013
20 이정하 - 한사람을 사랑했네 3 박찬민 2003-05-21 7045
19 이정하 - 별 1 박찬민 2003-05-20 7796
18 정호승 - 수선화에게 [1] 머시라고 2003-05-13 9544
17 정호승 - 사랑한다 [1] 박찬민 2003-05-10 9262
16 안도현 - 기다리는 이에게 머시라고 2003-05-09 7432
15 도종환 - 울음소리 [1] 박찬민 2003-05-04 7096
14 황동규 - 즐거운 편지 file 머시라고 2003-04-25 7187
13 류시화 - 목련 머시라고 2003-04-15 9815
12 도종환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박찬민 2003-04-12 8294
11 도종환 -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머시라고 2003-04-12 7187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