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May, 2003

도종환 - 울음소리

박찬민 조회 수 7390 추천 수 0 목록
***********************************************

지금 가까운 곳에서 누군가 울고 있습니다
아무도 메꾸어 줄 수 없고
누구에 의해서도 채워질 수 없는
가슴 빈 자리 때문에 홀로 울고 있는 이가 있습니다

고통에서 벗어나는 길은 고통에 낯설지 않는 것이라고
외로움에서 벗어나는 길은 외로움에 익숙해지는 것이라고
그의 울음이 너무 커서 지금은 말할 수 없습니다

지금 가까운 곳에서 누군가 쓰러지고 있습니다
아무도 바꾸어 설 수 없고
누구도 대신 갈 수 없는 길을 떠난
사랑하는 사람을 가슴에 묻고
뜨거운 돌자길길을 걸어오면 가슴을 치는 이들이 있습니다

아픔을 이기는 길은 그 아픔까지 사랑하는 것이라고
절망을 이기는 길은 그 절망 끝까지 싸워나가는 것이라고
그렇게 말해주고 싶어도
지금 그들에게는 이 소리조차 들리지 않습니다

지금 서로 손 잡아주어야 할 사람들이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먼저 눈물 흘린 사람과
지금 눈물 흘리고 있는 사람들이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

고통에서 벗어나는 길은 고통에 낯설지 않는 것이라고
외로움에서 벗어나는 길은 외로움에 익숙해지는 것이라고
그의 울음이 너무 커서 지금은 말할 수 없습니다

근처에 이런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이 자신이라면,,

다른 사람의 고통에는 차분히도 그렇게 말해주면서
자신의 외로움에는 들려주지도 못하는 말,,

슬픔 하나가 얼마나 마음을 깨끗이 닦아내는지 아는 나이가 되었다.
작가의 다른 시 구절에서처럼

아마 고통이나 외로움이 주는 울음소리가
매 차례마다 익숙해지지 못하고
신선하게 아픔과 절망으로 휩싸여
횟수를 거듭할수록 깊어지는 낯설음이 되는 이유는,,,

울음소리는 어디로 가는가


profile

보시리

January 26, 200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을 보았다...
세상에서 가장 다정한 소리를 들었다..
세상이란 안아주는 사람...그 품 속은 따뜻해서...
그래서...좋아하는 사람을 잃는 건..괴로운 것이라고...>

울음소리는 강물을 타고 ..바다로까지 가서.. 심연의 정적 가운데 차곡차곡 쌓일까..
<끝없는 이야기>의 기억의 광산에..유리판에 갖혀 태산 밑에 잠들게 되는 건가..
List of Articles
번호
30 도종환 - 해마다 봄은 오지만 박찬민 2003-07-12 5617
29 황다연 - 제비꽃 [4] 박찬민 2003-06-23 5720
28 정현종 -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 박찬민 2003-06-23 7376
27 김춘수 - 꽃 [2] 박찬민 2003-06-12 7368
26 류시화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박찬민 2003-06-10 6609
25 김현승 - 고독 [1] 박찬민 2003-06-06 10303
24 이문재 - 거미줄 [1] 박찬민 2003-06-03 9042
23 심 훈 - 그 날이 오면 머시라고 2003-06-02 6112
22 김용택 - 그리움 박찬민 2003-05-27 6860
21 류시화 - 길 위에서의 생각 [2] 박찬민 2003-05-26 7171
20 이정하 - 한사람을 사랑했네 3 박찬민 2003-05-21 7084
19 이정하 - 별 1 박찬민 2003-05-20 7842
18 정호승 - 수선화에게 [1] 머시라고 2003-05-13 9662
17 정호승 - 사랑한다 [1] 박찬민 2003-05-10 9298
16 안도현 - 기다리는 이에게 머시라고 2003-05-09 7475
» 도종환 - 울음소리 [1] 박찬민 2003-05-04 7390
14 황동규 - 즐거운 편지 file 머시라고 2003-04-25 7229
13 류시화 - 목련 머시라고 2003-04-15 11204
12 도종환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박찬민 2003-04-12 8633
11 도종환 -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머시라고 2003-04-12 722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