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Nov, 2016

겨울 가는 통로

보시리 조회 수 11221 추천 수 0 목록
그동안 뭘 했다고 이리도 한 해가 빨리 달아나버리는 건지.. 딱 기가 막히네요.

오랜만입니다, 머시라고님

우리 나라 참 좋을 수 있는 나라..
그 소망을 놓지 않는 가을입니다.
말이 되지 않는 상황 속에서 버둥대는 현실이지만, 그래도 우리가 우리를 포기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서요.

온 가족 모두 건강하시고 늘 평안하시길 바래요

profile

머시라고

November 01, 2016
*.131.132.233

자주 힘이 되는 보시리님, 반갑습니다.
11월이 되니 연말까지 업무만으로도 더욱 바빠질 생각에 머리만 답답해집니다.
애써서 새해가 와도 나의 가치와 보람 증가량은 저조할 것 같아서입니다.
저의 발전을 위하여 스스로 애쓰는 ‘자조自助’ 빈약에 대해 비웃는 ‘자조自嘲’적 자세를 반성하지 못하는 ‘자조自照’. 아조~ 아조~ 아조~ 제 모습 볼만 합니다.ㅎ

우리나라는 짧은 시간 동안 여러 분야에 있어 멋지게 성장해왔다고 자부합니다.
그 과정에서 분배 문제로 불만도 꽤 높은 수준에 이른 것 같습니다.
갈등 해소를 위해 양보하고, 사회적 비용을 들여 더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한 토론을 활성화해, 많은 사람의 관심 속에 정책에 반영해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나라 화제의 중심에 선 인물이 갇혔다는데, (개명을 몇 번 했다고 해서)
보시리님이 이 시점에 글을 남기신 것을 보니 그 분은 아니셨나 봅니다.ㅋ
아니면 실제 숨겨진 그보다 더 윗선이실까 싶기도 하고.ㅋㅋ
행정을 하며 시스템이나 관례의 한계에 부딪혀 답답할 때가 있는데,
창조적 혁신은 그 틀 밖에서 이끌어야 수월하지 않은지 이번 사건을 통해 생각해봅니다.

2016년은 둘째 아기가 9월 1일 태어난 것으로 아름다운 한해가 되었습니다.(메일 참조)
현재의 교육과정대로라면 대학 때까지 (개학 후) 생일은 챙겨 먹을 것 같습니다.ㅋ
어느 하늘 아래서든 자꾸 즐거워지는 나날 되시길 바라옵니다.

profile

보시리

November 03, 2016
*.170.68.103

우선 먼저...
축하드립니다!!!

그동안, 내 자신의 삶에만 집중하여 큰 관심 품지 못했던 사회에 미안하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감도 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719 송구영신 보시리 2017-01-01 38772
» 겨울 가는 통로 [2] 보시리 2016-11-01 11221
717 반가운 추석을 맞는 인사 file [2] 보시리 2013-09-19 38438
716 인삿말은 멋쩍고 하여 file [1] 보시리 2013-05-29 12048
715 기쁜 크리스마스가 되시길 file 보시리 2012-12-22 15180
714 성공을 위한 명언 서승진 2012-07-21 8202
713 친구 명언 이관호 2012-07-20 17559
712 좋은 명언 [1] 신호남 2012-07-19 5080
711 산업공학과 홈페이지, 전남대 개교60주년 기념 타임캡슐 수장품으로 선정 file 머시라고 2012-06-20 5973
710 산업공학과, 전남대학교 2011년도 우수학과(부) 선정 file [1] 머시라고 2012-03-10 5794
709 새해인사를 가장한.. 열줄 넘는 댓글 file [3] 보시리 2012-01-01 6635
708 바라보기에 따라 [3] 보시리 2011-08-08 9248
707 방랑자의 걸음으로 file [6] 보시리 2011-06-26 10502
706 감사 [2] 니면상 2011-06-22 16331
705 `권위적 상사` 이렇게 대처하라..`관리법 5계명` 참을만큼 2011-05-10 3469
704 해남 현산중학교 22회 동창회 일정 안내 [3] 머시라고 2010-12-01 9247
703 두치와 뿌꾸 재미있어요. [4] 이서현 2010-11-13 8444
702 닉네임 사건 [1] 머시라고 2010-04-20 4629
701 두시탈출 컬투쇼 - 식약청 직원이 꿈인 초등생, 문하성 군 No.1 [1] 머시라고 2009-11-30 22623
700 별까지는 가야 한다 [3] 보시리 2009-10-09 8045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