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Feb, 2016

아버지 20주기

머시라고 조회 수 12929 추천 수 0 목록
이번 주말 시골행은 아버지 20주기에 있었다. 
종일 업무에 정신없어 추모에 소홀했고 출발은 늦었다. 
내리는 어둠을 뚫고 달리는데 
지난 이십년이 이렇게 빨리 지났나 싶었다. 

꿈에라도 한번 나타는 나셨는지 기억도 모호하다. 
좋아하는 음식은 뭐였는지, 
표정과 말투조차 가물거리는 신기루 같다. 
이 좋은 세상, 함께 살아왔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이렇게 장성할 1녀3남과 사위, 며느리들은 
어찌나 보고싶고 챙겨주고 싶었을까. 
손자손녀들은 얼마나 안아보고 싶었을까. 
홀로 남을 아내생각엔 또. 
그런데 이십년은 왜이리 빨랐던 것처럼 희석될까. 

내가 기숙사로 떠나던 날 마지막 눈동자는 망각되고, 
돌아와 병풍 뒤에 누워계신 모습만 선명하다. 
아빠~! 
앙상하게 메마른 육신, 살은 좀 찌셨나요? 
깜빡깜빡하겠지만 우리의 일상은 아버지와 함께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207 다시마~ 김, 데스까? file 머시라고 2019-03-18 591
206 봄비가 꽃잎을 떨어뜨렸고, 미세먼지를 씻어냈다. file 머시라고 2019-03-18 642
205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file 머시라고 2018-03-14 3157
204 혹한의 겨울 지나 꽃피는 춘삼월을 향해 file 머시라고 2018-03-04 10927
203 모임대표 시작 인사. (사직 인사 안쓰길) 머시라고 2018-01-16 14437
202 이사 file 머시라고 2017-10-07 2866
201 쫓겨난 파마머리 머시라고 2017-09-18 10682
200 그 누가 마늘 값을 비싸다고 하는가 file 머시라고 2017-06-18 13264
199 마당쓸땐 짓꿎은 바람. file 머시라고 2017-06-16 16780
198 마늘 줄기의 꿈 file 머시라고 2017-06-16 18645
197 햇살이 좋아서 file 머시라고 2017-06-16 35137
196 잘 자라길 걱정한척, 잘 커도 귀찮을걸. file 머시라고 2017-06-16 20117
195 우리민주 응원한다 file 머시라고 2017-06-16 12797
194 네가 시방 앉은 자리가 꽃자리 file 머시라고 2016-09-27 28033
193 너무 두려워하며 살았나 file 머시라고 2016-09-27 12350
192 Can I help you 한 적 없다. 머시라고 2016-05-16 28517
191 체면 방어선 머시라고 2016-03-03 19541
190 아빠엄마~ㅋ 머시라고 2016-02-25 3499
» 아버지 20주기 머시라고 2016-02-22 12929
188 전남대학교 공과대학 2014 우수조교상 수상 file [1] 머시라고 2015-01-18 15522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