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KBS 남자이야기 - 극본 송지나

김신  : 무협지에 보면요,
박문호 : 무협지?
김신  : 복수라는 거 단순하잖아요.
    내 눈 앞에서 원수는 내 아버지를 칼로 베어 죽이고,
    난 내공을 쌓아서 그 놈만 죽이면 끝나버리고.
박문호 : 뭐, 대충 그렇지 뭐.
김신  : 내가 내 형의 원수라고 생각하는 채동의 그 영감은
    내 형이 누군지 모를 거예요.
    직접 찾아와서 우리 형을 칼로 찌른 게 아니거든요.
박문호 : 흐응~, 도재명이 첨에 그러더라. 아무나 찍어달라고.
    그럼 그 놈을 원수로 생각하고 절벽에서 밀어버리고
    그냥 가겠다고.
김신  : 내 형이 누군지, 왜 죽었는지 알지도 못하는 영감한테 어떻게 복수를 해야되요?
    그 영감의 회사를 다 부스고 나면
    그 회사에 딸린 직원들이 우리 형처럼 다 부서질텐데.
    그럼 난 누구한테 복수를 하는 거예요?

박문호 : 뭐가 대단히 깊은 생각을 하고 있긴 하고 있었네.
김신  : 내 여자가 있었는데요. 내 빚을 갚아준다면서 날 떠나버렸거든요.
    그것도 다 채동의 그 영감 때문이다 그렇게 생각했거든요.
    그래야 간단하잖아.
    근데 이게 뭐예요.
    주식으로 싸우자면서 개미들 걱정하고,
    채동 무너뜨리자면서 거기 직원들 걱정하고,
    내가 지금 뭐하고 있는 거냐구요.
박문호 : 가르쳐줄까? 네 진짜 원수가 누군지?
    난 아는데, 가르쳐줘?
    돈. 머니. 오까내. 그게 네 형을 죽인 거고, 네 여자를 뺏어 간거야.
    그러니까 돈, 그게 네 원수야.
김신  : 그래서 어쩔까요?
    돈이 원수니까 세상의 돈 다 긁어모아서 죽은 사람 무덤 앞에 가서 태우면 되나?
    그럼 복수가 돼?
박문호 : 나 같으면 일단 돈 때문에 뺏긴 것들 먼저 찾아온다.
    돈이 무서운 게 그거거든.
    내 배에 칼을 박는 게 아니고, 내 옆에 있는 것들을 뺏어가버려.
    그래서 남는 게 없게 돼버리는 거지.



List of Articles
번호 sort
156 [프라하의연인] 연애하고 마라톤의 공통점 file 머시라고 2005-10-10 352951
155 [환상의커플] 지나간 짜장면은 다시 돌아오지 않아. file 머시라고 2006-11-05 35289
154 [안녕하세요하느님!] 내가 정말 무섭고 괴로운 건, file 머시라고 2006-06-30 31213
153 [내이름은김삼순] 심장이 딱딱해졌으면 좋겠어 file [3] 머시라고 2005-06-25 22263
152 [아일랜드] 내가 니 담배가 아닌게 확실하다 file 머시라고 2005-03-13 18517
151 [브레인] 오만? 네가 도저히 흉내낼수 없는 실력이고 자신감이란 생각 안해봤어? 머시라고 2011-12-26 16350
150 [뿌리깊은나무] 세종경연 - 대체 백성의 소리를 어디서 들을 수 있단 말이오 머시라고 2011-12-18 13821
149 [내이름은김삼순] 사랑의 유효기간, 항상 진심으로 대하려 노력했다 file 머시라고 2005-06-23 12427
148 [풀하우스] 고백 1 - 누군가를 좋아한다는건.. 내가 미쳤지 file [1] 머시라고 2005-01-08 12250
147 [커피프린스1호점] 아주 부처되겄어~! file [1] 머시라고 2007-09-05 11865
146 [자이언트] 추악한 악행들, 저 도시가 영원히 기억할거라는 거. file 머시라고 2011-04-13 11537
145 [101번째프로포즈] 추억만 있어도 살고, 희망만 있어도 살아요. file 머시라고 2006-10-16 11069
144 [환상의커플] 이봐, 어린이. 정당한 비판에 화내거나 기죽으면 발전할 수 없어. file [1] 머시라고 2006-11-05 11037
143 [파리의연인] 오늘 너무 긴 하루를 보낸 그녀에게 file [1] 머시라고 2004-12-13 10953
142 [프레지던트] 한번은 실수일지 몰라도, 두번의 같은 실수는 실력이 된다 [1] 머시라고 2011-04-21 10879
141 [대조영] 패배를 독으로 품고 살아라. 수치스러운 것은 패배가 아니야. file 머시라고 2006-11-20 10493
140 [연애시대] 손예진 - 땡큐 (thankyou) file 머시라고 2006-06-30 10457
139 [파리의연인] 애기야.. 가자..! file [3] 머시라고 2005-01-10 10396
138 [태왕사신기] 지금부터 니가 있는 곳이 내 궁이야. file 머시라고 2007-12-10 10186
137 [풀하우스] 송혜교의 '곰세마리' file [1] 머시라고 2005-01-07 10070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