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May, 2003

정호승 - 사랑한다

박찬민 조회 수 9314 추천 수 0 목록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이후 시가 씌어졌다.
사람은 누구나 다 시인아다.
사람의 가슴속에는 누구나 다 시가 들어 있다.
그 시를 내가 대신해서 한 권의 시집으로 묶었다.
당신의 가난한 마음에 이 시집의 시들이
맑은 물결이 되어 흘러가기를.....

1998년 6월 - 정호승

******************************************

사랑한다

밥그릇을 들고 길을 걷는다
목이 말라 손가락으로 강물 위에
사랑한다라고 쓰고 물을 마신다
갑자기 먹구름이 몰리고
몇날 며칠 장대비가 때린다
도도히 황톳물이 흐른다
제비꽃이 아파 고개를 숙인다
비가 그친 뒤
강둑 위에 제비꽃이 고개를 들고
강물을 내려다본다
젊은 송장 하나가 떠내려오다가
사랑한다
내 글씨에 걸려 떠내려가지 못한다

******************************************

갈대밭 강가쯤에 이르렀다.
갈데까지 갔다. ㅋㅋ
낚시대를 돌뿌리에 걸쳐놓고
갈대를 깔고 앉아 강물위에 '잡혀라' 썼다.
서운해서 '~'표시로 마무리 했다.

옆집 연관이형은 낚시 전문가다.
어렸을적부터 마치 하늘이 점지해준 낚시꾼이라도 되는듯
허술하기 짝이없는 낚시도구만 가지고
강가에 앉아 민물장어도 자라도 잡아냈었다.

초등학교 먼지 덥수룩 쌓여 재채기 나는 도서관
그림책에서 본 적 밖에 없던 것들이었다.

그 형의 낚시는 마을 어르신들을
회포 자리로 불러 내곤 했고,
비라도 내리면 그 자리는 더욱 정겹게 깊어져 갔다.

가끔 시골에 머물때면
지금은 한보따리만한 낚시장비를 들쳐멘
강가 이곳저곳 멀리 바다까지 그 형을 따라가곤 한다.

열린 가방속에 수많은 장비들,
잡혀서 강가그물 허우적대는 물고기는
자기가 잡혀야할 낚시장비를 알아보고 물었을까?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는 낚시대가 내게 주어진 나이가 되었을쯤
나는 낚시를 좀처럼 좋아하지 못했다.

오랜만에 낚시를 하러 갈때쯤이면
누렇게 죽어버린 대나무 낚시대,,,,
즈벼밟아 아궁이에 쳐박고

낫 들고 대밭으로 향하는 즐거움도
잎 피우려 뻗어난 가지를 낫 뒷덜목으로 쳐내는 시원함도

작은 키에 긴 장대 어깨에 들쳐메고
장대의 끝이 내 키라도 되는양 강가를 향하는 쿵짝짝 발걸음도
모두 포기해야 했다.

저 보따리에 있는 낚시대가 주어졌을때
내가 포기해야 하는 것들이 너무도 많았다.

대나무 꽃을 본 적이 있나요?
대나무는 언제 꽃을 피우는지 아세요?

profile

보시리

October 22, 2005

..묻지말고..그냥 가르쳐 주심.. 덧 날까나요,어디가~? ^^*
.."잡혀라~"..
List of Articles
번호
30 도종환 - 해마다 봄은 오지만 박찬민 2003-07-12 5632
29 황다연 - 제비꽃 [4] 박찬민 2003-06-23 5732
28 정현종 -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 박찬민 2003-06-23 7393
27 김춘수 - 꽃 [2] 박찬민 2003-06-12 7383
26 류시화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박찬민 2003-06-10 6621
25 김현승 - 고독 [1] 박찬민 2003-06-06 12398
24 이문재 - 거미줄 [1] 박찬민 2003-06-03 9266
23 심 훈 - 그 날이 오면 머시라고 2003-06-02 6191
22 김용택 - 그리움 박찬민 2003-05-27 6879
21 류시화 - 길 위에서의 생각 [2] 박찬민 2003-05-26 7272
20 이정하 - 한사람을 사랑했네 3 박찬민 2003-05-21 7099
19 이정하 - 별 1 박찬민 2003-05-20 7855
18 정호승 - 수선화에게 [1] 머시라고 2003-05-13 9680
» 정호승 - 사랑한다 [1] 박찬민 2003-05-10 9314
16 안도현 - 기다리는 이에게 머시라고 2003-05-09 7494
15 도종환 - 울음소리 [1] 박찬민 2003-05-04 7475
14 황동규 - 즐거운 편지 file 머시라고 2003-04-25 7241
13 류시화 - 목련 머시라고 2003-04-15 13312
12 도종환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박찬민 2003-04-12 8745
11 도종환 -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머시라고 2003-04-12 7243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