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Apr, 2003

도종환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박찬민 조회 수 8745 추천 수 0 목록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저녁숲에 내리는 황금빛 노을이기보다는
구름 사이에 뜬 별이었음 좋겠어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버드나무 실가지 가볍게 딛으며 오르는 만월이기보다는
동짓달 스무 날 빈 논길을 쓰다듬는 달빛이었음 싶어.

꽃분에 가꾼 국화의 우아함보다는
해가 뜨고 지는 일에 고개를 끄덕일 줄 아는 구절초이었음 해.
내 사랑하는 당신이 꽃이라면
꽃 피우는 일이 곧 살아가는 일인
콩꽃 팥꽃이었음 좋겠어.

이 세상의 어느 한 계절 화사히 피었다
시들면 자취 없는 사랑 말고
저무는 들녘일수록 더욱 은은히 아름다운
억새풀처럼 늙어갈 순 없을까
바람 많은 가을 강가에 서로 어깨를 기댄 채

우리 서로 물이 되어 흐른다면
바위를 깎거나 갯벌 허무는 밀물 썰물보다는
물오리떼 쉬어가는 저녁 강물어었음 좋겠어
이렇게 손을 잡고 한 세상을 흐르는 동안
갈대가 하늘로 크고 먼바다에 이르는 강물이었음 좋겠어.

***********************************************************

얼마전 대학입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내용이 떠오른다.
대학에서 제일 해보고 싶은 것에 대한 물음이었다.
결과는 압도적으로
사랑을 해보고 싶다는 것이었다.
그들이 꿈꾸는 사랑은,,
그 사랑의 대상은 어떤 사람일까?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레이싱걸 오윤아의 몸매에
아나운서 황정민의 센스,
녹색당 페트라 켈리의 당당한 언변과 시야,
박미선의 눈치와 애교
심은하의 분위기에 이영애의 산뜻함,
그리고 이미연의 키와 재력 ^^;

현실적으로 나와 이루어 질려면
시력이 많이 안 좋아야 한다는 조건이 붙는다.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30 도종환 - 해마다 봄은 오지만 박찬민 2003-07-12 5632
29 황다연 - 제비꽃 [4] 박찬민 2003-06-23 5732
28 정현종 -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 박찬민 2003-06-23 7393
27 김춘수 - 꽃 [2] 박찬민 2003-06-12 7383
26 류시화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박찬민 2003-06-10 6621
25 김현승 - 고독 [1] 박찬민 2003-06-06 12398
24 이문재 - 거미줄 [1] 박찬민 2003-06-03 9266
23 심 훈 - 그 날이 오면 머시라고 2003-06-02 6191
22 김용택 - 그리움 박찬민 2003-05-27 6879
21 류시화 - 길 위에서의 생각 [2] 박찬민 2003-05-26 7272
20 이정하 - 한사람을 사랑했네 3 박찬민 2003-05-21 7099
19 이정하 - 별 1 박찬민 2003-05-20 7855
18 정호승 - 수선화에게 [1] 머시라고 2003-05-13 9680
17 정호승 - 사랑한다 [1] 박찬민 2003-05-10 9314
16 안도현 - 기다리는 이에게 머시라고 2003-05-09 7494
15 도종환 - 울음소리 [1] 박찬민 2003-05-04 7475
14 황동규 - 즐거운 편지 file 머시라고 2003-04-25 7241
13 류시화 - 목련 머시라고 2003-04-15 13312
» 도종환 -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박찬민 2003-04-12 8745
11 도종환 -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머시라고 2003-04-12 7243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