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Oct, 2011

유재두 - 풀은 풀이라고 불렀으면

보시리 조회 수 16535 추천 수 0 목록


□□□□□□□□□□□□□□□□□□□□□□□□□□□□□□□□□□□□□□

  풀은 풀이라고 불렀으면

   그는 애당초 풀이었대
   집안에서 집밖에서
   사철 늘 푸르게 살아가는
   별난 다년생 풀이었대.

   비록 속은 비어 있어도
   한평생 고결하게 살아
   예나 지금이나
   사군자(四君子)로 통한대.

   목본(木本)이라고는 하지만
   나무과(科)에도 없는, 그를
   대나무라고 부르니
   울화통이 터질 것만 같대.

   아무데거나 뚝딱 잘라
   그의 속을 눈여겨보래
   나이테가 어디 있나
   풀은 풀이라고 불렀으면 좋겠대.


□□□□□□□□□□□□□□□□□□□□□□□□□□□□□□□□□□□□□□


들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내가 오래 겪어봤고 또 잘 아는 A 라는 분에 대해, 그만큼은 잘 모르는
B 라는 분으로부터, 전혀 모르는 C 라는 분의 말을 인용하여 설명을
들었습니다.

내가 오래 겪었던 그 마음으로 내 마음을 지켰습니다만, 그 설명이
길어질수록 말없이 묵묵히 듣고만 있던 내 마음은 구름이 끼어가는 듯
했습니다.

내가 나도 모르는데.., 벌써 20년 이상 같이 살아온 가족들에 대해서
조차도 모르는 것 투성이인데, 하물며 아무리 긴 시간을 겪어왔다고 해서
내가 A 라는 분에 대한 내 느낌의 맞고 틀림을 증명할 수는 없습니다.

결국, 이것은 내 안의 결정입니다.
굳이, 전혀 모르는 C 라는 분의 견해의 진위를 확인할 일은 아닙니다.

어느 누군가에 대한 나의 믿음은 나의 몫이고, 그 책임도 나에게 있게
되는 것이라고 결정합니다. A 라는 분에 대해 확신을 가져서라기보다,
그 분의 연약함에 대한 가능성을 제로로 두어서가 아니라, 결국
내가 접하게 되는 모든 input의 '해석'에 대한 최종책임은 내가 지겠다는
뜻입니다..

누구에게나 밝음과 어두움이 있습니다.
빛의 방향에 의해 그림자는 드리워지는 것이니.


결정까지는 시간이 걸렸지만, 이제 다시 마음은 가벼워 졌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170 김정란 - 눈물의 방 보시리 2014-05-05 7392
169 김수영 - 슬픔이 하나 보시리 2014-04-21 6344
168 백학기 - 오랜만에 쓴 편지 file 보시리 2013-11-13 5228
167 문태준 - 思慕 file 보시리 2013-10-19 4989
166 다카무라 고타로 - 도정 file 머시라고 2013-07-17 10246
165 김재진 - 보일러 file [2] 보시리 2012-06-26 9348
164 구상 - 그 꽃 보시리 2012-01-31 4993
163 김춘수 - 西風賊 file [1] 보시리 2012-01-02 8931
» 유재두 - 풀은 풀이라고 불렀으면 file 보시리 2011-10-24 16535
161 김종삼 - 어부 [10] 보시리 2011-10-01 10128
160 천양희 - 희망이 완창이다 보시리 2011-07-07 5711
159 정현종 - 방문객 file 보시리 2011-03-04 27246
158 류시화 - 들풀 [1] 머시라고 2010-05-04 9365
157 박제영 - 거시기 보시리 2010-03-20 12084
156 서안나 - 동백아가씨 보시리 2010-03-19 22681
155 최원정 - 산수유 [2] 보시리 2010-03-13 12191
154 이문재 - 노독 보시리 2010-02-28 17516
153 이기철 - 유리(琉璃)에 묻노니 보시리 2010-02-19 6241
152 나호열 - 비가 후박나무 잎을 적실 때 보시리 2010-01-16 8292
151 박남준 - 흰나비 떼 눈부시다 보시리 2009-12-17 7413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