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May, 2010

류시화 - 들풀

머시라고 조회 수 9547 추천 수 0 목록
□□□□□□□□□□□□□□□□□□□□□□□□□□□□□□□□□□□□□□

들풀

들풀처럼 살라
마음 가득 바람이 부는
무한 허공의 세상
맨 몸으로 눕고
맨 몸으로 일어서라
함께 있되 홀로 존재하라
과거를 기억하지 말고
미래를 갈망하지 말고
오직 현재에 머물라
언제나 빈 마음으로 남으라
슬픔은 슬픔대로 오게 하고
기쁨은 기쁨대로 가게 하라
그리고는 침묵하라
다만 무언의 언어로
노래부르라
언제나 들풀처럼
무소유한 영혼으로 남으라

□□□□□□□□□□□□□□□□□□□□□□□□□□□□□□□□□□□□□□

내용 입력 전

profile

보시리

May 10, 2010

왠지..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가 생각나는군요, 솔로몬왕자의'지혜의 반지이야기'와 함께 ^^
List of Articles
번호 sort
170 정현종 - 방문객 file 보시리 2011-03-04 30074
169 정호승 - 미안하다 file [4] 머시라고 2004-12-17 27712
168 황지우 - 너를 기다리는 동안 [12] 보시리 2005-04-21 27268
167 황지우 -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file [11] 보시리 2008-04-26 26573
166 서안나 - 동백아가씨 보시리 2010-03-19 26134
165 이문재 - 노독 보시리 2010-02-28 24270
164 장이지 - 용문객잔 file 보시리 2009-03-22 20662
163 김옥림 -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4] 머시라고 2005-06-23 20461
162 이문재 - 농담 [2] 보시리 2009-02-17 20460
161 도종환 - 우기 보시리 2005-05-09 18402
160 최원정 - 산수유 [2] 보시리 2010-03-13 17629
159 유재두 - 풀은 풀이라고 불렀으면 file 보시리 2011-10-24 16638
158 고정희 - 상한 영혼을 위하여 [3] 보시리 2005-02-19 16558
157 예이츠 - 이니스프리의 호수섬 file [1] 보시리 2009-09-24 15872
156 박제영 - 거시기 보시리 2010-03-20 15849
155 박노해 - 굽이 돌아가는 길 보시리 2005-05-14 15471
154 이정하 - 사랑의 우화 머시라고 2003-04-09 14128
153 정호승 -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file [1] 머시라고 2004-04-03 13918
152 원태연 - 한 여자를 사랑했습니다 머시라고 2003-04-02 13869
151 김정란 - 말을 배운 길들 보시리 2008-02-25 13597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