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May, 2014

김정란 - 눈물의 방

보시리 조회 수 7490 추천 수 0 목록

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


  눈물의 방  


눈물 속으로 들어가 봐

거기 방이 있어


작고 작은 방


그 방에서 사는 일은 

조금 춥고
조금 쓸쓸하고
그리고 많이 아파


하지만 그곳에서
오래 살다 보면
방바닥에
벽에
천장에
숨겨져 있는
나지막한 속삭임소리가 들려


아프니? 많이 아프니?

나도 아파 하지만
상처가 얼굴인 걸 모르겠니?
우리가 서로서로 비추어보는 얼굴
네가 나의 천사가
내가 너의 천사가 되게 하는 얼굴


조금 더 오래 살다보면
그 방이 무수히 겹쳐져 있다는 걸 알게 돼
늘 너의 아픔을 향해
지성으로 흔들리며
생겨나고 생겨나고 또 생겨나는 방


눈물 속으로 들어가 봐
거기 방이 있어


크고 큰 방


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


김정란시인의 '용연향'(2001)에 수록된 시입니다.


용연향이란, 고래가 품고 있는 '사리'같은 것입니다.
위키에 의하면, 향유고래의 대장 안에 발생되는 이물질인데, 
이것이 동양적인 깊은 향을 발하는 향수의 주재료로 사용이 된답니다.


누구의 몸에서는 이물질이고, 자연으로 보자면 배설물인데, 
그것이 사용자의 손에 들어가면 귀한 물질이 된다..


이 제목을 택한 시인의 '용연향'에 대한 설명은 이렇습니다.


<몇 종류 안되는 동물성 향료의 하나. 
말향고래 창자 속에 들어있는 이물질이 고여 썩은 뒤 
만들어진 값비싼 향료. 
향기 성분은 전체의 1 %에 불과하다.
그대로는 향기가 없으나, 다른 향료와 작용하여 
영속적인 향기를 낸다.>


그대로는 향기가 없으나, 다른 향료와 작용하여
영속적인 향기를 낸다..


과거에서 현재로 넘어온 이 시점에서, 
지금부터 무엇과 어떻게 섞이는가에 따라
삶이 영속적인 향기를 품게 되겠구나 하는 생각을 
문득 하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서로서로 비추어보는 얼굴
네가 나의 천사가
내가 너의 천사가 되게 하는 얼굴'

List of Articles
번호 sort
170 정현종 - 방문객 file 보시리 2011-03-04 27859
169 정호승 - 미안하다 file [4] 머시라고 2004-12-17 27676
168 황지우 - 너를 기다리는 동안 [12] 보시리 2005-04-21 24383
167 서안나 - 동백아가씨 보시리 2010-03-19 23362
166 장이지 - 용문객잔 file 보시리 2009-03-22 20266
165 황지우 -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file [11] 보시리 2008-04-26 20173
164 이문재 - 노독 보시리 2010-02-28 18342
163 이문재 - 농담 [2] 보시리 2009-02-17 17494
162 유재두 - 풀은 풀이라고 불렀으면 file 보시리 2011-10-24 16543
161 김옥림 - 나도 누군가에게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4] 머시라고 2005-06-23 15128
160 예이츠 - 이니스프리의 호수섬 file [1] 보시리 2009-09-24 14719
159 고정희 - 상한 영혼을 위하여 [3] 보시리 2005-02-19 14184
158 도종환 - 우기 보시리 2005-05-09 13631
157 박노해 - 굽이 돌아가는 길 보시리 2005-05-14 13021
156 최원정 - 산수유 [2] 보시리 2010-03-13 12821
155 박제영 - 거시기 보시리 2010-03-20 12630
154 도종환 - 담쟁이 [3] 보시리 2005-01-30 12404
153 오상순 - 짝 잃은 거위를 곡(哭)하노라 [3] 보시리 2007-06-06 12208
152 이정하 - 사랑의 우화 머시라고 2003-04-09 11751
151 정호승 -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file [1] 머시라고 2004-04-03 11726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