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음악은 고향집 라임멜로디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02 Jan, 2006

어린시절

머시라고 조회 수 10710 추천 수 0 목록
□□□□□□□□□□□□□□□□□□□□□□□□□□□□□□□□□□□□□□

어린 시절

진달래 먹고 물장구 치고 다람쥐 쫓던 어린시절
눈사람처럼 커지고 싶던 그마음 내마음

아름다운 시절은 꽃잎처럼 흩어져 다시 올 수 없지만
잊을수는 없어라 꿈이었다고 가버렸다고
안개속이라 해도 워우워우워

진달래 먹고 물장구 치고 다람쥐 쫓던 어린시절
눈사람처럼 커지고 싶던 그마음 내마음

꿈을 짓던 시절은 눈물 겹게 사라져
어느샌가 멀지만 찾아갈 수 있겠지
비가 온다고 바람 분다고
밤이 온다고 해도 워우워우워

진달래 먹고 물장구 치고 다람쥐 쫓던 어린시절에
눈사람처럼 커지고 싶던 그마음 내마음

랄랄라 랄라~ 랄랄라 랄라~ 랄랄라 랄 랄라~

□□□□□□□□□□□□□□□□□□□□□□□□□□□□□□□□□□□□□□

웃찾사(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 목 23시)의 '행님아'라는 프로를 시작하는 노래다.
재미를 넘어서 '행님아'의 김신영이라는 개그맨은 정말 대단한 것 같다.
누군가 '행님아'에 대해서 멋진 기사를 써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동요인 줄 알고 검색했는데 가수 이용복의 '어린시절'이라는 노래라고 한다.
외국곡을 개사했다는 정보도 찾을 수 있었다.

그리 어리지 않았던 날의 일기를 읽다가도 가끔 이런 생각이 든다.
내가 이랬나? 이런 일이 있었나? 이런 생각도 했구나.
좋고 나쁨을 떠나, 잊고 있던 과거다. 망각된 시간들.

어린시절도 몇몇 기억 이외엔 다들 잊혀진 나날인 것 같다.
그리고 그 나날들은 감쪽같이 내게 유리한 망상으로 채워져 있었다.
친구들이 어린시절의 내게 서운했던 점을 털어 놓으면
그게 정말 나였나 싶다.
이야기를 듣다보면 내가 비호감으로 생각해오던 코드에
총체적으로 가장 적합한 인물이 바로 나였다.
그 동안 내 손가락질은 거울을 마주한 나를 향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도
어린시절에 대해 막연한 동경을 꿈꾸는 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 솜사탕 file [2] 머시라고 2007-12-02 26632
58 나뭇잎 배 file [2] 머시라고 2007-09-04 13850
57 이하나 - 하얀 민들레 file 머시라고 2007-06-25 15630
56 딱따구리구리 마요네즈, 인도 인도 인도 사이다 file [3] 머시라고 2007-04-13 13391
55 나란히 나란히 file 머시라고 2006-10-21 13185
54 수퍼 그랑조 file 머시라고 2006-05-29 13480
53 반디 반디 머시라고 2006-04-25 79906
52 손을 씻어요 file [4] 머시라고 2006-04-13 12339
» 어린시절 file [1] 머시라고 2006-01-02 10710
50 피노키오 file [1] 머시라고 2005-12-09 27984
49 앞마을 순이 file [9] 머시라고 2005-11-01 16672
48 네잎클로버 file [1] 머시라고 2005-09-13 30661
47 우주소년 아톰 file [2] 머시라고 2005-07-02 42278
46 산토끼 file [1] 머시라고 2005-02-25 18234
45 떠나가는 배 file [4] 보시리 2005-02-21 8449
44 기찻길 옆 오막살이 file [1] 머시라고 2005-02-14 20911
43 괜찮아요 file [8] 머시라고 2005-01-26 24677
42 산중호걸 file [1] 머시라고 2005-01-20 14467
41 창밖을 보라 file [4] 머시라고 2005-01-11 17321
40 개구리 노총각 file [5] 머시라고 2005-01-03 23926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