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음악은 고향집 라임멜로디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13 Sep, 2005

네잎클로버

머시라고 조회 수 30665 추천 수 0 목록



네잎클로버

깊고 작은 산골짜기 사이로
맑은 물 흐르는 작은 샘터에
예쁜 꽃들 사이에 살짝 숨겨진
이슬 먹고 피어난 네잎클로버 랄랄라
한- 잎 랄랄라 두- 잎 랄랄라
세- 잎 랄랄라 네~ 잎
행운을 가져다 준다는 수줍은 얼굴의 미소

한줄기의 따스한 햇살 받으며
희망으로 가득한 나의 친구야
빛처럼 밝-은 마음으로
너- 를 닮- 고 싶어

                    - 박영신 작사/작곡

□□□□□□□□□□□□□□□□□□□□□□□□□□□□□□□□□□□□□□

이번 여름 어느 비온 뒤에
기숙사6동 뒤뜰에서 찍은 네잎클로버..
꽃도 아닌 것이 어찌저리 이쁜지

한땐,, 눈을 감으면
온통 클로버 문향들이 에지영상으로 율동하는 풍경..
그렇게 네잎클로버가 몇 십개 모이던 시간들..

네잎클로버를 하나 찾을 때마다
어느만큼의 삶을 더 허락받은 것 같던 느낌..
다섯잎클로버와 여섯잎클로버처럼
언젠가는 일곱잎클로버를 보게되는 날도 있을까?

제초작업이 있던 아침
풀비린내가 바람을 타고
창문 넘어와 코 속으로 침범하면
내 몸에서 피비린내가 진동하는 것 같다.

네잎클로버여
다음 번 세상에는
세잎클로버들 눈치보지 말고
무럭무럭 피어나라.

profile

보시리

October 29, 2005
*.132.58.233

<네잎클로버를 하나 찾을 때마다
어느만큼의 삶을 더 허락받은 것 같던 느낌..>
와아~..그럼..그렇게 특별하게 더 허락 받은 삶이..도대췌~얼마나 쌓이신 거란 말인가요~..
은근히 부러워집니다 ^^*
세잎 클로버 지천의 세계에서도 결국~머시라고님의 눈과 마음을 차지한..네잎 클로버~
전혀 풀죽어 있지 않을 것 같은데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 솜사탕 file [2] 머시라고 2007-12-02 26671
58 나뭇잎 배 file [2] 머시라고 2007-09-04 13854
57 이하나 - 하얀 민들레 file 머시라고 2007-06-25 15635
56 딱따구리구리 마요네즈, 인도 인도 인도 사이다 file [3] 머시라고 2007-04-13 13395
55 나란히 나란히 file 머시라고 2006-10-21 13189
54 수퍼 그랑조 file 머시라고 2006-05-29 13484
53 반디 반디 머시라고 2006-04-25 79911
52 손을 씻어요 file [4] 머시라고 2006-04-13 12343
51 어린시절 file [1] 머시라고 2006-01-02 10715
50 피노키오 file [1] 머시라고 2005-12-09 27989
49 앞마을 순이 file [9] 머시라고 2005-11-01 16677
» 네잎클로버 file [1] 머시라고 2005-09-13 30665
47 우주소년 아톰 file [2] 머시라고 2005-07-02 42344
46 산토끼 file [1] 머시라고 2005-02-25 18241
45 떠나가는 배 file [4] 보시리 2005-02-21 8454
44 기찻길 옆 오막살이 file [1] 머시라고 2005-02-14 20951
43 괜찮아요 file [8] 머시라고 2005-01-26 24714
42 산중호걸 file [1] 머시라고 2005-01-20 14470
41 창밖을 보라 file [4] 머시라고 2005-01-11 17328
40 개구리 노총각 file [5] 머시라고 2005-01-03 23965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