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Jan, 2012

새해인사를 가장한.. 열줄 넘는 댓글

보시리 조회 수 6594 추천 수 0 목록


머시라고님.
일단은.. "새해,늘 기쁨과 복됨이 가득하시길~!"

크던 작던.. 어느 누구도 아쉬움과 안타까움없이 한 해를 보내는 사람은
없을 것 같아요. 좋으면 좋은데로, 뿌듯하면 뿌듯한 데로 아쉬움이 있을 꺼고,
바쁘면 바쁜데로, 막막하게 무료하면 또 그런데로.. 마음을 짓이기는 이 뻐근한
미련에 어느 누구인들 자유로울 수 있겠습니까..

하지만, 우리가 기억을 잘 못해서 그렇지, 갈피갈피, 모퉁이모퉁이마다
살아온 흔적 안에는 틀림없이 가슴 벅찬 일들이 있으셨고, 그로 인해, 내게
주어진 이 삶이 정말 '감사'로우며, 내게 주어진 일을 '등에 지고가는 이 무게감'
이 오히려 내 존재를 확인시켜준 것이라 고백하는 일이.. 제게도, 또 머시라고
님에게도 솔찬히 있었으리라 믿습니다..

정말, 2011년 한해 살아내시느라 애쓰셨습니다.
틀림없이 이제 열린 임진년, 2012년에도 머시라고님은 어떻게든 맡으신 일을
잘 해나가기 위해 고민하고 또 애쓰실 것을 압니다. 좋은 일들도 더불어 많이
생기시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모쪼록, 건강하시고, 이제.. 솥의 세 다리.. 삼정의 구도로 완벽해진 한 가정을
품에 품은 가장으로 매일매일 살아가는 일의 중요함을 늘 기억하시는 한 해
되시길 기원합니다.

** (이 사진은 Carlos Lopes라는 사진작가의 크리스마스 사진이지만,
  한 가족의 가장이 그 아내와 아기를 보호하듯 덮고 있는 모습이 머시라고님
  과 참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어서 올려봅니다.)


profile

머시라고

February 15, 2012
*.40.5.151

보시리 님, 드디어 댓글을 달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제 학과가 전남대학교 2011년도 우수학과로 선정되었습니다. ^ㅁ^
큰 위안이 됩니다. 보시리 님의 글도, 선정도.
그간 과정과 점수를 보면 운이 정말 좋았던 건데, 안 됐으면 맘이 어째쓰까 싶습니다.ㅋ
profile

보시리

February 19, 2012
*.164.95.249

축하드립니다. 우수학과로 선정되신 것. 꽃다발이라도 드려야 하는 건데 말입니다.
그러나, 혹여 안되셨더라도 쥔장님의 복에 그 일이 영향을 끼칠 수는 없다고 생각하지만요.
상황에 삶이 움직이기보다, 삶은 삶 자체로 복이 되었다는 것을 쥔장님이 인정해주시기를
기대해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sort
639 첫빠따 정식이 2003-04-02 4029
638 이라크 사람들 머시라고 2003-03-31 3997
637 [기행문] 구름이 머무는 곳으로의 발걸음 (PDF) 머시라고 2003-04-07 3995
636 伏날~? 福날~? file 보시리 2005-07-15 3987
635 홍경민 - I believe .. ('윤도현의 러브레터'에서) file [1] 머시라고 2006-07-12 3972
634 절~때로..? [1] 보시리 2007-02-22 3942
633 4 Mosirago... Droopy 2007-01-09 3923
632 빙~빙 돌다가 [1] 보시리 2006-12-23 3921
631 글게~,잠 깨시라고 한 방.. [2] 보시리 2007-03-25 3912
630 영화 '오아시스'를 보고 (PDF) 머시라고 2003-04-11 3892
629 크리스마스 이브가 가기 전에 보시리 2007-12-24 3889
628 멋지네요..^^ 후평 2003-04-02 3889
627 모퉁이 직전 file 보시리 2006-12-21 3832
626 언제나 생기발랄한... file [7] Droopy 2005-12-30 3824
625 탱글탱글한 시작을 위하여 보시리 2007-11-12 3823
624 내 한마디 말이 머시라고 2003-04-10 3817
623 사노라면 [3] 보시리 2006-10-31 3809
622 아~,간신히 들어온 사랑방 file [2] 보시리 2006-09-07 3786
621 썰렁하구먼...흐흐흐^^ 떵어니당께롱 2003-04-05 3783
620 축 개 봉 (畜 犬 峰) => 가축중에는 개가 으뜸이니라~!! [2] 신사장 2003-04-03 3770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