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Nov, 2016

겨울 가는 통로

보시리 조회 수 10801 추천 수 0 목록
그동안 뭘 했다고 이리도 한 해가 빨리 달아나버리는 건지.. 딱 기가 막히네요.

오랜만입니다, 머시라고님

우리 나라 참 좋을 수 있는 나라..
그 소망을 놓지 않는 가을입니다.
말이 되지 않는 상황 속에서 버둥대는 현실이지만, 그래도 우리가 우리를 포기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서요.

온 가족 모두 건강하시고 늘 평안하시길 바래요

profile

머시라고

November 01, 2016
*.131.132.233

자주 힘이 되는 보시리님, 반갑습니다.
11월이 되니 연말까지 업무만으로도 더욱 바빠질 생각에 머리만 답답해집니다.
애써서 새해가 와도 나의 가치와 보람 증가량은 저조할 것 같아서입니다.
저의 발전을 위하여 스스로 애쓰는 ‘자조自助’ 빈약에 대해 비웃는 ‘자조自嘲’적 자세를 반성하지 못하는 ‘자조自照’. 아조~ 아조~ 아조~ 제 모습 볼만 합니다.ㅎ

우리나라는 짧은 시간 동안 여러 분야에 있어 멋지게 성장해왔다고 자부합니다.
그 과정에서 분배 문제로 불만도 꽤 높은 수준에 이른 것 같습니다.
갈등 해소를 위해 양보하고, 사회적 비용을 들여 더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한 토론을 활성화해, 많은 사람의 관심 속에 정책에 반영해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나라 화제의 중심에 선 인물이 갇혔다는데, (개명을 몇 번 했다고 해서)
보시리님이 이 시점에 글을 남기신 것을 보니 그 분은 아니셨나 봅니다.ㅋ
아니면 실제 숨겨진 그보다 더 윗선이실까 싶기도 하고.ㅋㅋ
행정을 하며 시스템이나 관례의 한계에 부딪혀 답답할 때가 있는데,
창조적 혁신은 그 틀 밖에서 이끌어야 수월하지 않은지 이번 사건을 통해 생각해봅니다.

2016년은 둘째 아기가 9월 1일 태어난 것으로 아름다운 한해가 되었습니다.(메일 참조)
현재의 교육과정대로라면 대학 때까지 (개학 후) 생일은 챙겨 먹을 것 같습니다.ㅋ
어느 하늘 아래서든 자꾸 즐거워지는 나날 되시길 바라옵니다.

profile

보시리

November 03, 2016
*.170.68.103

우선 먼저...
축하드립니다!!!

그동안, 내 자신의 삶에만 집중하여 큰 관심 품지 못했던 사회에 미안하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감도 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639 [re] ... 보시리 2007-08-12 2877
638 누구를 위한 삶인가.. <사생결단 OST> [2] Droopy 2007-06-27 3761
637 쩐의전쟁 신동욱 발음 어록 [1] Droopy 2007-06-10 3766
636 [펌글]더 깊이 울게된 乾川이 소리를 낸다…詩가 흐른다/ 나희덕 [1] 보시리 2007-06-07 8133
635 윈도우Vista 노트북에 윈도우XP 깝니다. file [2] 일사천리 2007-05-20 5751
634 벗어남 보시리 2007-05-04 5615
633 게임 잇기 ^^ [2] 보시리 2007-04-24 3580
632 테스트 판독 [1] 보시리 2007-04-24 4083
631 숫자해독게임, 재밌네요. file [2] 머시라고 2007-04-16 5603
630 헛소리 퍼오기 보시리 2007-04-11 3725
629 오늘 [2] 우체통 2007-03-28 6540
628 글게~,잠 깨시라고 한 방.. [2] 보시리 2007-03-25 3910
627 왜냐하면 file [1] 보시리 2007-03-11 3686
626 수리 수리 컴수리 - 컴퓨터 수리 광주 file [3] 일사천리 2007-03-07 3645
625 절~때로..? [1] 보시리 2007-02-22 3941
624 미제 수학해법 file 보시리 2007-02-20 3696
623 4 Mosirago... Droopy 2007-01-09 3921
622 [re] 정말요~? [1] 보시리 2007-01-10 3742
621 새해를 기다림 file [3] 보시리 2006-12-31 3662
620 빙~빙 돌다가 [1] 보시리 2006-12-23 391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