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Sep, 2007

그럴지라도

보시리 조회 수 2525 추천 수 0 목록

 

  내 곁엔 언제나 아빠가
 

1989년, 강도 8.2의 지진이 아르메니아를 거의 쑥밭으로 만들었습니다.

지진은 4분도 채 안되는 짧은 시간에 3만 명의 목숨을 앗아 갔습니다.

 폐허의 아비규환 속에서 아르망의 아버지는 아내의 안전을 확인한 뒤 아들이 다니는

학교를 향해 미친 듯이 뛰어갔습니다. 학교는 이미 흔적만 남기고 있을 뿐 폭삭 주저앉아

있었습니다.

 가방을 들고 학교로 가던 아들의 마지막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어디에선가 고통 받고 있을 아들 생각에 가슴은 미어지는 것 같았습니다.

그때 아들과의 약속이 떠올랐습니다.


 “어떤 일이 있더라도 아빠는 네 곁에 있을 거다!”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뿌옇게 흐려진 시선 속에 산산 조각난 폐허더미가 보였습니다.

 

 그는 정신을 가다듬고 아들의 교실이 교사의 오른쪽 뒤편이라 짐작했습니다.

그는 그곳을 향해 뛰어갔습니다. 부서진 콘크리트 조각들을 하나씩 걷어내기 시작했습니다.

잠시 후, 다른 부모들이 도착했고 비통에 차 절규하는 목소리들이 아이들의 이름을

불러댔습니다.

그는 계속해서 “아르망”하고 아들의 이름을 부르며 무거운 콘트리트 조각을 하나하나

들어내었습니다.

 

“불길이 솟고 있어요. 사방에서 폭발이 계속되고 있어요. 위험합니다. 저희가 알아서

 처리하겠습니다. 어서 물러나세요.” 소방대장이 소리 질렀습니다.

이번엔 경찰 서장이 소리쳤습니다.

“제발 정신 좀 차리세요. 끝난 일입니다. 당신 때문에 다른 사람까지도 위험합니다.

 제발 집으로 돌아가세요!

 이곳은 저희가 알아서 처리하겠습니다.”

 

그는 계속해서 콘크리트 조각을 걷어냈습니다. 그러기를 36시간이나 계속했습니다.

옷은 땀으로 흠뻑 젖었고 지친 팔은 후들후들 떨렸고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 같았습니다.

바로 그 순간 아들 아르망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아빠? 저예요, 아빠! 제가 다른 아이들에게도 걱정하지 말라고 했어요.

아빠가 살아계시면 틀림없이 저를 구하러 달려오실 거라고 말했어요.

‘어떤 일이 있더라도 아빠는 네 곁에 있을 거다!’ 라고 약속하셨잖아요.”

 아르망의 아버지가 기뻐하며 힘을 다해 큰 소리로 물었습니다.

 “아르망, 그렇단다. 너는 어떠니? 모두 몇 명이 거기 있어?”

“33명 중에서 14명만 남았어요. 배도 고프고 목이 말라요. 건물이 삼각형 모양으로 무너져서

살아남을 수 있었어요.”

기쁨에 넘쳐 아르망의 아버지는 감격의 눈물로 말했습니다.

“자, 어서 이리 나오너라!” 그러자 아르망의 대답했습니다.

“아니에요, 아빠! 친구들부터 먼저 내보낼게요. 제 곁에는 아빠가 계시잖아요.”

 

- <아주 특별한 우표 한 장>중에서-

 

 

약속..을 지키지 못할 때도 있습니다.

약속은 지키라고 있는 것이지만, 그 약속이 중요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지키고싶지 않아서가

아니라 부득이하게, 정말 피할 수 없는 사정/상황에 의해 지키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살다보면..

그럼에도, 아이가 고맙게 살아 있어주었다는 것과 아버지가 살아있을 수 있었다는 것과

그래서 아버지를 만날 수 있었다는 기적때문만이 아니라, 그만큼의 강한 확신을 가질 만큼

그동안 아버지가 신뢰를 받았다는 것이 놀랍고 존경스럽습니다..

낙담하지 않고 절망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약속을 약속 그대로 고스란히 믿고 받아들일 수

있었다는 것 말이지요.

 

난 내가 맺은 약속을 얼마나 존중하고 있을까..

융통성보다, 피치못할 사정보다, 약속을 앞자리에 둘 수 있을까..

List of Articles
번호
659 동문 file 머시라고 2008-06-30 3458
658 아름다운 것은 [1] 보시리 2008-03-17 3535
657 Daum 랭킹 file 머시라고 2008-01-07 3797
656 내가 지난해 시작한 요즘 일 [1] 머시라고 2008-01-01 3748
655 크리스마스 이브가 가기 전에 보시리 2007-12-24 3959
654 탱글탱글한 시작을 위하여 보시리 2007-11-12 3897
653 벌써 그렇게 되였구나 이원주 2007-11-01 3567
652 축하해^^ [1] 한인숙 2007-10-17 3814
651 아버지 이야기 보시리 2007-10-15 6306
650 감사하고 축하해요. [1] 오돈 2007-10-11 3720
649 동사라고 부르기로 하자..는 말씀 [1] 보시리 2007-10-10 3415
648 축하드리면서 [1] 보시리 2007-10-08 2831
647 저희 결혼을 축하해주세요. ^ㅁ^ [36] 머시라고 2007-09-30 6190
646 일이 있어, 학교에 갔더니.. file [2] 머시라고 2007-09-20 3171
645 전통혼례 보러오세요 ^ㅁ^ file 머시라고 2007-09-18 3602
» 그럴지라도 보시리 2007-09-12 2525
643 무재칠시(無財七施) 보시리 2007-08-13 2626
642 어느 방향으로 돌고 있나요? file [5] 머시라고 2007-07-30 3291
641 여자는 세번 변한다? 퍼왔어요..재미있어서..ㅋㅋ [1] 애린여기 2007-07-20 3668
640 희망을 위한 찬가???? 애린여기 2007-07-17 2923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