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May, 2011

`권위적 상사` 이렇게 대처하라..`관리법 5계명`

참을만큼 조회 수 3613 추천 수 0 수정 삭제 목록

`권위적 상사` 이렇게 대처하라..`관리법 5계명`

 

직장 상사가 지나치게 두목 행세를 해대는가. 자신의 군대시절 경험에 지나치게 매몰된 나머지 부하직원을 군대의 후임병처럼 대하는 상사를 둔 회사원들에 대한 조언이 화제다.

권위적 상사는 부하직원의 능력을 인정하지 않고 자신의 의사와 가능성을 피력할 기회도 주지 않는다.

포춘(Fortune)은 10일 이러한 상사를 둔 직장인들을 위해 인사관리 전문가인 공자그 뒤푸르(Gonzague Dufour)의 조언을 전했다.

1. 스트레스를 제한하고 목표를 설정하라

이 사람과 일하는 것이 일시적이라는 것을 인식하라. 인내할 수 있는 한계를 설정하고, 시간을 좀 더 효율적으로 써라.

1년 더 이러한 상황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생각해보자. 당장의 일에서 빠져나와 장기적으로 자신의 경력을 관리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따져보고 그것을 실천하라. 그 기간이 지나고 나면 긍정적인 자극을 받게 될 것이다.

2. 그를 놀라게 하지마라

독재자들은 대부분의 사람들보다 소외되는 것을 싫어한다. 그러므로 중요한 사항뿐 아니라 비교적 중요하지 않은 사항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보고하라. 그들은 통제와 권력을 갈망한다. 그러니 가벼운 이야기라도 들려줘서 만족스럽게 만들어줘야 한다.

3. 팀 내 `중간자`가 되라

상사 이외의 팀 구성원들과 신뢰관계를 쌓아야 한다. 이를 통해 그들의 문제와 필요를 상사에게 전달해주는 통로가 돼야한다. 상사가 듣기 싫어하는 얘기가 될 수 있겠지만, 이는 충분히 승진과 바꿀 만한 가치가 있다.

4. `예스 맨`이길 거부하라

많은 사람들이 독재자를 달래기 위해 그가 듣기 원하는 것을 정확히 말하고, 그가 지시한 것을 글자 그대로 따른다. 이것은 큰 실수다.

당신의 상사가 실수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확신이 올 때까지 기다려라. 혹은 진심으로 더 나은 아이디어라고 생각되는 것을 찾을 때까지 기다려라. 그리고 나서 간결하고 논리적으로 접근하라. 필요하다면 예상되는 논점에 대비해 연습을 해도 좋다.

5. 팀내 `말썽쟁이`를 직접 상대하라

일반적으로 `지휘통제형` 상사는 논쟁과 토론을 싫어한다. 또 어떤 유형이든 문제 있는 사람을 다루는 일에 익숙치 않다. 그러므로 이러한 구성원을 다루는 일을 자신의 특기로 만들어 보라.
상사에게 없는 `부드러운 기술`을 통해 그를 돕더라도 당장 상사가 고마워하진 않을 것이다. 오히려 자신에게 없는 당신의 능력을 괘씸하게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제 아무리 독재자라해도 그 문제있는 사람을 무시하는 일이 결국 자신의 미래를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르지는 않는다. 결국 상사는 당신에게 빚을 졌다고 느끼게 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719 송구영신 보시리 2017-01-01 51348
718 겨울 가는 통로 [2] 보시리 2016-11-01 28290
717 반가운 추석을 맞는 인사 file [2] 보시리 2013-09-19 64504
716 인삿말은 멋쩍고 하여 file [1] 보시리 2013-05-29 24021
715 기쁜 크리스마스가 되시길 file 보시리 2012-12-22 16571
714 성공을 위한 명언 서승진 2012-07-21 13231
713 친구 명언 이관호 2012-07-20 22975
712 좋은 명언 [1] 신호남 2012-07-19 5233
711 산업공학과 홈페이지, 전남대 개교60주년 기념 타임캡슐 수장품으로 선정 file 머시라고 2012-06-20 6216
710 산업공학과, 전남대학교 2011년도 우수학과(부) 선정 file [1] 머시라고 2012-03-10 10879
709 새해인사를 가장한.. 열줄 넘는 댓글 file [3] 보시리 2012-01-01 11775
708 바라보기에 따라 [3] 보시리 2011-08-08 19120
707 방랑자의 걸음으로 file [6] 보시리 2011-06-26 20178
706 감사 [2] 니면상 2011-06-22 25974
» `권위적 상사` 이렇게 대처하라..`관리법 5계명` 참을만큼 2011-05-10 3613
704 해남 현산중학교 22회 동창회 일정 안내 [3] 머시라고 2010-12-01 14662
703 두치와 뿌꾸 재미있어요. [4] 이서현 2010-11-13 13511
702 닉네임 사건 [1] 머시라고 2010-04-20 4779
701 두시탈출 컬투쇼 - 식약청 직원이 꿈인 초등생, 문하성 군 No.1 [1] 머시라고 2009-11-30 22790
700 별까지는 가야 한다 [3] 보시리 2009-10-09 13046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