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스름이 짙어갈 때 가지치기를 했는데,
쳐낸 가지를 아침에 보니 너무 잘랐나 싶다.
매실나무 두 그루가 지나친 이발에 화가 난 듯하다.

작년에 많이 쳐내서 열매가 많길래 과욕했나.
어머니도 “밝을 때 하지~” 하신다.
이미 자른 거, 올해 경험 보자시며.

매실나무에 꽃눈이 맺히면 농촌이 기지개를 켠 듯.
드넓은 논밭에는 한 해 농사에 대한 기대가 움튼다.
내 고향 대지는 올해 어떤 풍경을 그려 나가려나.

지난 세밑에 징글벨 같은 썰매를 안타서인지,
겨우내 징글징글하게도 일이 잔가지처럼 많았다.
드디어 봄이 오는 건가.

정신없이 일하느라 창의성 없는 계절.
혹한의 겨울 지나 꽃피는 춘삼월을 향해.
나는 돌아올 시골 떠나 도시로 간다.

‘떠나지마요’ 다음 곡은 ‘고민보다 Go’ 
가즈아~

180225_spring coming.jpg


List of Articles
번호
210 축구 오뎅탕 file 머시라고 2020-07-13 115
209 거울아~ 거울아~ 너는 몇 살이니? 머시라고 2019-03-18 503
208 어머니의 억겁의 세월 살림살이 file 머시라고 2019-03-18 744
207 다시마~ 김, 데스까? file 머시라고 2019-03-18 302
206 봄비가 꽃잎을 떨어뜨렸고, 미세먼지를 씻어냈다. file 머시라고 2019-03-18 335
205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file 머시라고 2018-03-14 2850
» 혹한의 겨울 지나 꽃피는 춘삼월을 향해 file 머시라고 2018-03-04 8805
203 모임대표 시작 인사. (사직 인사 안쓰길) 머시라고 2018-01-16 12323
202 이사 file 머시라고 2017-10-07 2591
201 쫓겨난 파마머리 머시라고 2017-09-18 8581
200 그 누가 마늘 값을 비싸다고 하는가 file 머시라고 2017-06-18 11231
199 마당쓸땐 짓꿎은 바람. file 머시라고 2017-06-16 14859
198 마늘 줄기의 꿈 file 머시라고 2017-06-16 14782
197 햇살이 좋아서 file 머시라고 2017-06-16 27611
196 잘 자라길 걱정한척, 잘 커도 귀찮을걸. file 머시라고 2017-06-16 16312
195 우리민주 응원한다 file 머시라고 2017-06-16 10743
194 네가 시방 앉은 자리가 꽃자리 file 머시라고 2016-09-27 24171
193 너무 두려워하며 살았나 file 머시라고 2016-09-27 10353
192 Can I help you 한 적 없다. 머시라고 2016-05-16 22837
191 체면 방어선 머시라고 2016-03-03 15763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