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Jun, 2017

잘 자라길 걱정한척, 잘 커도 귀찮을걸.

머시라고 조회 수 16308 추천 수 0 목록

2017. 5. 5.


고추모 심고 20일 지났는데
이때보다 별반 크지 않았다.
관심을 가질수록 더뎌지기 마련인가.
밭이고 화분이고
키우는 식물은 망부석 같은 얼음인데,
얼음땡의 땡쳤는지
약초뜰 잡초는 왜 이리 무성한지.

고추며 가지며 안 죽고
새 땅에 적응한 것을 칭찬했어야 마땅한가.
죽치고 보살핀 것도 아니면서
잠깐 들러 갈구는 미안함,
어느새 자란 마늘종 뽑으며 다독인다.

어머니 참 빠르시다. 나는 묻어간다.
마늘밭이 귀찮아 고추밭을 쳐다본다.
병충해 없이 잘 자라길 걱정한척
잘 커도 고추따기 귀찮을걸.
이 조금도 그러한데 농부들 참 대단하다.


pic_to_send.jpg



List of Articles
번호 sort
210 2011 송년일기 머시라고 2012-01-01 43110
209 박찬, 3년 만에 박사학위 취득 file [2] 머시라고 2012-03-03 36289
208 새 직장에서 두 달째 [1] 머시라고 2011-04-28 33937
207 나체촌 박찬민 2004-02-04 33477
206 햇살이 좋아서 file 머시라고 2017-06-16 27609
205 구본형 소장, <낯선 곳에서의 아침> 중에서 file 머시라고 2013-07-18 25894
204 22개월 아기 젓가락질 A 22 month-old baby can use adult chopsticks very well(Go for picking up beans) file 머시라고 2013-09-05 25857
203 고창군 청보리와 쭈꾸미데침 file 머시라고 2014-10-22 25111
202 2013 휴가, 즐거웠니? file 머시라고 2013-08-10 24568
201 휴일의 어버이날 1 머시라고 2011-05-11 24377
200 딸~! [5] 머시라고 2011-10-08 24343
199 아기에게 불러주는 청산별곡 [1] 머시라고 2011-12-18 24262
198 네가 시방 앉은 자리가 꽃자리 file 머시라고 2016-09-27 24171
197 또 한 해, 일 년만의 지리산 file 머시라고 2013-07-17 24080
196 주객전도된 벌초의 하이라이트 file 머시라고 2012-09-08 24005
195 Can I help you 한 적 없다. 머시라고 2016-05-16 22837
194 아름다운 설거지 앱 file 머시라고 2013-08-11 22810
193 새에게도 귀는 있다. 머시라고 2007-02-06 21831
192 2003/4/2 머시라고 2003-04-02 19960
» 잘 자라길 걱정한척, 잘 커도 귀찮을걸. file 머시라고 2017-06-16 16308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