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Mar, 2016

체면 방어선

머시라고 조회 수 14948 추천 수 0 목록
어린이집 6세반 개강을 앞둔 아이가
악몽이라도 꾸는듯 밤새 3~40분 터울로 울어댄다.
"OO이 나빠~ ㅁㅁ 저리가~ ㅜ.ㅠ;"
2년 연속 힘들게 하는 OO와
4세 때 손을 물어 큰 상처를 남겼다가 5세때 다른 반이던 ㅁㅁ가
6세반에 같은 반이 됐다고 한다.

"누구누구랑 다른 반으로 해주시면 안될까요?"
하며, 전화하는 부모를 좋지않게 봤던 나의 시선이 부끄러웠다.
내 아이의 상황 앞에서 또 다시 역지사지가 얕았음을 체감했다.
'아내에게 아침에라도 전화하라고 해야하나?'
이십년 전부터 3월 2일이 즐겁지 않은 나는 피곤이 겹쳤다.

<치즈인더트랩>의 대사처럼, '어딜가도 OO,ㅁㅁ같은 사람은 있을거야.'
'아니 어쩌면 더 힘들게 할 친구가, 4~5~6세에 걸쳐 다른 반에 배정되어 왔었을 수도 있어. 최선은 아니어도 최악은 피해온 행운일거야.'
'미래의 초중고 때 OO,ㅁㅁ 보다 더한 친구와 함께 지내기 위해서도 지금을 겪게 해야 해.'

나의 체면을 핑계삼은 이런 생각과
'전화는 어차피 아내가 한다'는 수월함이 다툰다.
그래도 이 체면 방어선이 무너지면,
'우리 애가 그럴리 없다.'는 꼴불견도 감행할지 모른다.
나의 마음에서 하나 뽑아내는 일인데,
그것이 썩은 이빨이 맞는지, 혹시나 기둥 벽돌은 아닐지 소심해진다.
List of Articles
번호
210 축구 오뎅탕 file 머시라고 2020-07-13 75
209 거울아~ 거울아~ 너는 몇 살이니? 머시라고 2019-03-18 469
208 어머니의 억겁의 세월 살림살이 file 머시라고 2019-03-18 710
207 다시마~ 김, 데스까? file 머시라고 2019-03-18 271
206 봄비가 꽃잎을 떨어뜨렸고, 미세먼지를 씻어냈다. file 머시라고 2019-03-18 297
205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file 머시라고 2018-03-14 2807
204 혹한의 겨울 지나 꽃피는 춘삼월을 향해 file 머시라고 2018-03-04 8349
203 모임대표 시작 인사. (사직 인사 안쓰길) 머시라고 2018-01-16 11909
202 이사 file 머시라고 2017-10-07 2545
201 쫓겨난 파마머리 머시라고 2017-09-18 8174
200 그 누가 마늘 값을 비싸다고 하는가 file 머시라고 2017-06-18 10798
199 마당쓸땐 짓꿎은 바람. file 머시라고 2017-06-16 14448
198 마늘 줄기의 꿈 file 머시라고 2017-06-16 13992
197 햇살이 좋아서 file 머시라고 2017-06-16 26107
196 잘 자라길 걱정한척, 잘 커도 귀찮을걸. file 머시라고 2017-06-16 15501
195 우리민주 응원한다 file 머시라고 2017-06-16 10326
194 네가 시방 앉은 자리가 꽃자리 file 머시라고 2016-09-27 23384
193 너무 두려워하며 살았나 file 머시라고 2016-09-27 9969
192 Can I help you 한 적 없다. 머시라고 2016-05-16 21704
» 체면 방어선 머시라고 2016-03-03 14948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