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Mar, 2016

체면 방어선

머시라고 조회 수 17531 추천 수 0 목록
어린이집 6세반 개강을 앞둔 아이가
악몽이라도 꾸는듯 밤새 3~40분 터울로 울어댄다.
"OO이 나빠~ ㅁㅁ 저리가~ ㅜ.ㅠ;"
2년 연속 힘들게 하는 OO와
4세 때 손을 물어 큰 상처를 남겼다가 5세때 다른 반이던 ㅁㅁ가
6세반에 같은 반이 됐다고 한다.

"누구누구랑 다른 반으로 해주시면 안될까요?"
하며, 전화하는 부모를 좋지않게 봤던 나의 시선이 부끄러웠다.
내 아이의 상황 앞에서 또 다시 역지사지가 얕았음을 체감했다.
'아내에게 아침에라도 전화하라고 해야하나?'
이십년 전부터 3월 2일이 즐겁지 않은 나는 피곤이 겹쳤다.

<치즈인더트랩>의 대사처럼, '어딜가도 OO,ㅁㅁ같은 사람은 있을거야.'
'아니 어쩌면 더 힘들게 할 친구가, 4~5~6세에 걸쳐 다른 반에 배정되어 왔었을 수도 있어. 최선은 아니어도 최악은 피해온 행운일거야.'
'미래의 초중고 때 OO,ㅁㅁ 보다 더한 친구와 함께 지내기 위해서도 지금을 겪게 해야 해.'

나의 체면을 핑계삼은 이런 생각과
'전화는 어차피 아내가 한다'는 수월함이 다툰다.
그래도 이 체면 방어선이 무너지면,
'우리 애가 그럴리 없다.'는 꼴불견도 감행할지 모른다.
나의 마음에서 하나 뽑아내는 일인데,
그것이 썩은 이빨이 맞는지, 혹시나 기둥 벽돌은 아닐지 소심해진다.
List of Articles
번호
197 햇살이 좋아서 file 머시라고 2017-06-16 31102
196 잘 자라길 걱정한척, 잘 커도 귀찮을걸. file 머시라고 2017-06-16 18116
195 우리민주 응원한다 file 머시라고 2017-06-16 11672
194 네가 시방 앉은 자리가 꽃자리 file 머시라고 2016-09-27 25985
193 너무 두려워하며 살았나 file 머시라고 2016-09-27 11210
192 Can I help you 한 적 없다. 머시라고 2016-05-16 25482
» 체면 방어선 머시라고 2016-03-03 17531
190 아빠엄마~ㅋ 머시라고 2016-02-25 3348
189 아버지 20주기 머시라고 2016-02-22 11847
188 전남대학교 공과대학 2014 우수조교상 수상 file [1] 머시라고 2015-01-18 14474
187 참여하지 않는 청춘아, 뭐하니? 머시라고 2014-10-22 12034
186 아내랑 딸이랑 무등산 산행 file 머시라고 2014-10-22 10289
185 고창군 청보리와 쭈꾸미데침 file 머시라고 2014-10-22 27885
184 22개월 아기 젓가락질 A 22 month-old baby can use adult chopsticks very well(Go for picking up beans) file 머시라고 2013-09-05 28580
183 아름다운 설거지 앱 file 머시라고 2013-08-11 25423
182 2013 휴가, 즐거웠니? file 머시라고 2013-08-10 27056
181 구본형 소장, <낯선 곳에서의 아침> 중에서 file 머시라고 2013-07-18 28480
180 또 한 해, 일 년만의 지리산 file 머시라고 2013-07-17 26675
179 고사리손 타자연습 file 머시라고 2013-06-22 4796
178 막내의 생일 축하는 영상통화로 file 머시라고 2013-02-04 13640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