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극본: 서숙향
인물: 노순금 역(성유리), 서윤주 역(양정아)


노순금 : 사모님. 뭐 하나만 물어봐도 돼요?
서윤주 : 뭐, 뭐?
노순금 : 만원이 다 내꺼였는데,
    친구들이 8천원이 자기들꺼라고 8천원 도로 달라는데 기분이 왜 이래요?
서윤주 : 8천원이 친구들 껀 맞구?
노순금 : 네, 그런 것 같에요.
서윤주 : 허, 2천원만 네꺼 돼서 줬다 뺏긴 기분이라 신경질난다 이거냐?
노순금 : 잘 아시네요.
서윤주 : 그럼 줘야지, 뭘 더 고민해.
노순금 : 처음부터 2천원이 내돈이다 했으면, 것도 공짜니까, 얼씨구나 이게 어디야.
    큰돈이다 했을텐데. 만원이다 2천원 되니까, 꼭 도둑맞은 기분이 들어요.

서윤주 : 야! 8천원은 원래 친구들꺼라며! 도둑년은 너야.
    친구들 알기전에 만원 들고 튀었던가. 것도 아니면은,
    이제와서 친구들이 정당한 자기 몫 달라는데 게네들 도둑으로 치면, 쓰니? 돼?
    네가 도둑년이라고, 네가.
노순금 : 사모님, 남일이라고 너무 바른 말만 하시는거 아니예요?
서윤주 : 뭐?
노순금 : 사모님 돈 아니고 너무 맞는 말만 하시는 거 아니냐구요.
서윤주 : 아, 빨리 안나가 봐?
노순금 : 제 편 좀 들어주시면 어디가 덧나요?
    한번을 제편을 안들어 주시잖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16 [네멋대로해라] 그럴수도 있죠.. 난 그것두 좋아할래요 file [9] 머시라고 2005-01-10 7426
15 [아일랜드] 니가 먹어요. 다 식어서 강국 주기 싫어요.. file 머시라고 2005-01-09 7581
14 [풀하우스] 고백 1 - 누군가를 좋아한다는건.. 내가 미쳤지 file [1] 머시라고 2005-01-08 12206
13 [풀하우스] 송혜교의 '곰세마리' file [1] 머시라고 2005-01-07 10065
12 [오필승봉순영] 오 마이 갓~! file [1] 머시라고 2005-01-06 6953
11 [네멋대로해라] 혀 깨물었잖아.! 아빠 책임이야... file [1] 머시라고 2005-01-05 7256
10 [다모] 나는 너에게 무엇이냐... file [1] 머시라고 2005-01-04 9862
9 [다모] 날 아프게 하지 마라... file 머시라고 2005-01-03 9882
8 [다모] 내가 비천해지면 된다...!! file [2] 머시라고 2004-12-16 6599
7 [네멋대로해라] 너 내친구 죽였어. 물어내 file [2] 머시라고 2004-12-15 6763
6 [네멋대로해라] 그녀가 그를 사랑하는 방법 (미래to복수) file 머시라고 2004-12-15 7852
5 [네멋대로해라] 거짓말처럼 죽어버렸습니다. file 머시라고 2004-12-14 8243
4 [네멋대로해라] 꿈과 희망 그리고 하늘 file 머시라고 2004-12-14 8990
3 [단팥] 같은 하늘 아래 file [8] 머시라고 2004-12-13 7720
2 [단팥빵] 단팥빵과 가란의 키스신 쭉! file [1] 머시라고 2004-12-13 8986
1 [파리의연인] 오늘 너무 긴 하루를 보낸 그녀에게 file [1] 머시라고 2004-12-13 10868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