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KBS2 프레지던트 - 극본 : 손영목, 정현민, 손지혜, 강희연, 황금창

장일준 : 이제 그만하겠냐?
장성민 : .....
장일준 : 인생은 호기로만 되는 게 아니다.
    그리고 절대 오만해서도 안 돼.
    세상엔 너보다 뛰어난 사람이 많아.
    니가 기면 뛰고, 뛰면 이미 날고 있어.
    넌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
    그런 사람들에게 이길 자신이 없으면, 쉽게 니 자신을 내보이지 마라.

장성민 : 네, 제가 경솔했다는 거 인정해요.
    하지만 제 인생이라는 것도 있잖아요.
    모든 사람들이 다 저를 손가락질 하는 거 같아요.
    그 사건 하나로 제 모든 걸 잃어 버렸다구요!
장일준 : 니가 잃은 건 아주 작은 일부분일 뿐이야.
    넌 아직 다 채워지지 않았으니 모든 걸 잃지 않았다.
    하지만, 언젠가는 니가 다 이뤄놓은 모든 걸 잃을 수 있다는 걸 명심해.
장성민 : ㅠ.ㅜ;
장일준 : 한번은 실수일지 몰라도 두번 같은 실수를 반복하면 그건 실력이 된다.
    아버진 니가 그런 실수로 실력을 평가받는 사람이 되질 않길 바란다.
장성민 : ㅠ.ㅜ;
장일준 : 에이, 이제 그만 털어버려.
    너무 끄는 것도 사나이답지 않아.

*배역 : 장일준(최수종 분), 장성민(성민 분)

List of Articles
번호
16 [네멋대로해라] 그럴수도 있죠.. 난 그것두 좋아할래요 file [9] 머시라고 2005-01-10 7426
15 [아일랜드] 니가 먹어요. 다 식어서 강국 주기 싫어요.. file 머시라고 2005-01-09 7581
14 [풀하우스] 고백 1 - 누군가를 좋아한다는건.. 내가 미쳤지 file [1] 머시라고 2005-01-08 12206
13 [풀하우스] 송혜교의 '곰세마리' file [1] 머시라고 2005-01-07 10066
12 [오필승봉순영] 오 마이 갓~! file [1] 머시라고 2005-01-06 6953
11 [네멋대로해라] 혀 깨물었잖아.! 아빠 책임이야... file [1] 머시라고 2005-01-05 7256
10 [다모] 나는 너에게 무엇이냐... file [1] 머시라고 2005-01-04 9874
9 [다모] 날 아프게 하지 마라... file 머시라고 2005-01-03 9887
8 [다모] 내가 비천해지면 된다...!! file [2] 머시라고 2004-12-16 6599
7 [네멋대로해라] 너 내친구 죽였어. 물어내 file [2] 머시라고 2004-12-15 6763
6 [네멋대로해라] 그녀가 그를 사랑하는 방법 (미래to복수) file 머시라고 2004-12-15 7852
5 [네멋대로해라] 거짓말처럼 죽어버렸습니다. file 머시라고 2004-12-14 8243
4 [네멋대로해라] 꿈과 희망 그리고 하늘 file 머시라고 2004-12-14 8992
3 [단팥] 같은 하늘 아래 file [8] 머시라고 2004-12-13 7731
2 [단팥빵] 단팥빵과 가란의 키스신 쭉! file [1] 머시라고 2004-12-13 8986
1 [파리의연인] 오늘 너무 긴 하루를 보낸 그녀에게 file [1] 머시라고 2004-12-13 10870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