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수희 : (창가만 보고) 지금 이대로가 좋아.
   땀 흘리고 일하고 돈 벌고, 밥 먹고 고민하고 일하고 땀 흘리고, 멋있잖아. 재밌고.
민호 : 여자애가 너두 참 드세다.
수희 : 남자 덕에 팔자 고치려는 울엄마같은 사람보단 낫잖아?
민호 : ...
수희 : 울엄만 여잔 남자 잘 만나면 만사 오케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야.
   그래서 아빠 돌아가시고 지금까지 더, 더, 더 괜찮은 남자를 찾아 헤매고 다니시지.
   늘 이번이 마지막이야 그러면서.
   수희야, 이번엔 진짜 대어야, 진짜 대박이야, 이번엔 정말 마지막이야..
민호 : (수희를 가만 보는)
수희 : 내가 왜 그렇게 사냐고 물으면, 다 나 때문이래.
   내가 엄마 팔아서 미술 배우고, 밥 먹고...
   엄만 그 말이 나한테 얼마나 큰 상처인지 아마 까맣게 모를거야. (눈가 그렁해지는)
민호 : 진짜 부모들도 정신차려야 돼.
수희 : ?
민호 : 자식들만 자기들 속썩이는 줄 알지? 부모들도 만만찮어.
수희 : (어이없단 듯 웃고, 창가 보는) 민호야, 나는 사랑 같은 거 별로 안믿는다?
   우리 엄마아빠, 어른들 반대한다고 도망쳐서 죽네사네하며 결혼하셨대.
   근데 나는 두 분이 싸운 기억밖에 안나.
   어려서 엄마한테 아빠가 왜 그렇게 싫어? 하니까, 돈을 못 벌어 그렇대.
민호 : (보는)
수희 : 그때 알았어. 참 사랑이란 거 허약한 거구나.
   돈에 흔들리고 잘해주지 않음 짜증나고, 별거 아니네.
민호 : ...
수희 : (창가만 보며) 지안이랑 나랑도 그렇게 될까... 나 가끔은 무섭다.
민호 : (제 잔만 만지작거리는) 사랑이 허약한게 아니라, 사람 맘이 허약한 거야.
   사랑은 아름다운 거야.

수희 : (서글프게 웃으며) 사랑이란 걸 마냥 아름답다고만 생각할 만큼 내가 어리지가 않네요.
   (하고, 창가 보는) 하~
민호 : (그런 수희 보는)
List of Articles
번호
76 [굿바이솔로] 왜 건방지게 영원히를 앞에 붙여 들. file 머시라고 2006-09-25 6480
» [굿바이솔로] 사랑이란 거 허약한 거구나 file 머시라고 2006-09-25 5677
74 [주몽] 모든 것이 뜻대로 될 겁니다. 기다리다 속이 까맣게 타, file [1] 머시라고 2006-09-11 5894
73 [사랑은아무도못말려] 못난 놈은 지 신세만 망치지만, file 머시라고 2006-07-28 5847
72 [연애시대] 우리를 해피엔딩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file 머시라고 2006-07-06 7655
71 [사랑은아무도못말려] 가끔 생각했다. 하지만 알고 있다. file [1] 머시라고 2006-07-06 5505
70 [연애시대] 손예진 - 땡큐 (thankyou) file 머시라고 2006-06-30 10487
69 [안녕하세요하느님!] 힘들면 힘들다고 하는거야. file [1] 머시라고 2006-06-30 6599
68 [안녕하세요하느님!] 내가 정말 무섭고 괴로운 건, file 머시라고 2006-06-30 32120
67 [안녕하세요하느님!] 다 잃었다고 생각했을 때, file [1] 머시라고 2006-06-29 10828
66 [연애시대] 왜 밥을 안멕여(맥여), 애네는? file [1] 머시라고 2006-06-28 9611
65 [서동요] 아무것도 사랑하지 않은 죄 file [3] 머시라고 2006-03-25 7051
64 [서동요] 운명을 자기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에게 거는 것이 file 머시라고 2006-03-19 8356
63 [안녕하세요하느님!] 당신 착해. 당신 따뜻해. file 머시라고 2006-02-20 5454
62 [서동요] 그 나름대로의 장점이 될 수 있다 file 머시라고 2006-01-23 5260
61 [서동요] 모든 것을 놓으실까봐 두려워서 그랬습니다. file 머시라고 2006-01-01 5663
60 [작은아씨들] 나이를 먹어서 늙는게 아니예요. file [1] 머시라고 2005-12-20 6263
59 [작은아씨들] 불행한 사람은 없어 file 머시라고 2005-12-10 6411
58 [작은아씨들] 나를 지켜준 건 언제나 가족이었다 file [2] 머시라고 2005-12-09 7746
57 [프라하의연인] 떠난 사람 마음은 못 잡아요 file 머시라고 2005-12-09 7582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