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주몽  : 기별도 없이 어인 일입니까?
소서노 : 궐 밖엔 안나오시니, 뵈려면 제가 찾아오는 수 밖에 없죠.

주몽  : 폐하께서 전쟁을 결심하시고, 궐 안 사정이 워낙 다급해서.
    미안합니다.

소서노 : 훗~.~ 제가 왕자님 사정을 모르겠어요?
    하여간 투정도 못 부린다니까?

(서로 쪼갬)

소서노 : 준비는 잘 돼 가세요?

주몽  : 대소 신료들과 사출도 제가들의 반발이 예상보다 심합니다.

소서노 : 모든 것이 마마의 뜻대로 될 겁니다.
    너무 걱정 마세요.
    제가 마마께 힘을 실어 드리겠어요.

    전쟁이 개시되면, 제가 상단을 이끌고 군상으로 가겠습니다.

주몽  : 아니, 그건 안됩니다. 아가씨를 전쟁터로 내보낼 수는 없습니다.

소서노 : 제가 앞에 나서서 싸우는 것이 아니잖아요.
    물자만 보급하는건데, 위험할 거 없어요.
    마마만 전쟁터에 보내고, 조바심치며 기다릴 순 없어요.
    제가 군상이 되어 가겠다는 건, 마마를 위해서기도 하지만 절 위해서예요.
    기다리다 속이 까맣게 타, 죽어버릴지도 모르거든요.


주몽  : 아가씨..

♬ 인순이 - 하늘이여. 제발

   가는 건가요. 돌아오나요.
   난 두려워져요.
   왠지 마지막 같은 너의 슬픈 뒷모습
   꿈이었기를 바랬죠.
   
   끝도 없는 기다림에 너무 힘이 들어도
   너 없이 보낼 날들이 난 자신 없는데.
   
   사랑아, 떠나라. 가서 내 맘 전해주고 와.
   너 다시 돌아오는 길에 내 님도 데려 와.
   하늘이여, 제발 외면하지마.
   그 없인 숨이 끊어져 버릴 가슴을.
   
   (중략됨)
   
   소중했던 우리 많은 추억들이
   네가 떠난 뒤 아픈 눈물로 채워져만가.
   
   사랑아 내 사랑 있는 곳에 나를 데려가
   내 님도 못내 나를 기다리고 있을꺼야.
   하늘이여 제발 우릴 지켜줘.
   또 다시 만날 그 날엔 이별 없기를.

profile

소주커플4EVER

September 03, 2007
*.57.182.66

주몽♡소서노 FOREVER
싸이월드 검색창에
소서노의 사랑앓이
를 검색하시면
제가 만든 주몽 뮤비를 감상하실 수 잇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76 [굿바이솔로] 왜 건방지게 영원히를 앞에 붙여 들. file 머시라고 2006-09-25 6017
75 [굿바이솔로] 사랑이란 거 허약한 거구나 file 머시라고 2006-09-25 5580
» [주몽] 모든 것이 뜻대로 될 겁니다. 기다리다 속이 까맣게 타, file [1] 머시라고 2006-09-11 5750
73 [사랑은아무도못말려] 못난 놈은 지 신세만 망치지만, file 머시라고 2006-07-28 5413
72 [연애시대] 우리를 해피엔딩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file 머시라고 2006-07-06 7198
71 [사랑은아무도못말려] 가끔 생각했다. 하지만 알고 있다. file [1] 머시라고 2006-07-06 5428
70 [연애시대] 손예진 - 땡큐 (thankyou) file 머시라고 2006-06-30 10358
69 [안녕하세요하느님!] 힘들면 힘들다고 하는거야. file [1] 머시라고 2006-06-30 6527
68 [안녕하세요하느님!] 내가 정말 무섭고 괴로운 건, file 머시라고 2006-06-30 31131
67 [안녕하세요하느님!] 다 잃었다고 생각했을 때, file [1] 머시라고 2006-06-29 7163
66 [연애시대] 왜 밥을 안멕여(맥여), 애네는? file [1] 머시라고 2006-06-28 8158
65 [서동요] 아무것도 사랑하지 않은 죄 file [3] 머시라고 2006-03-25 6094
64 [서동요] 운명을 자기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에게 거는 것이 file 머시라고 2006-03-19 7086
63 [안녕하세요하느님!] 당신 착해. 당신 따뜻해. file 머시라고 2006-02-20 5382
62 [서동요] 그 나름대로의 장점이 될 수 있다 file 머시라고 2006-01-23 5179
61 [서동요] 모든 것을 놓으실까봐 두려워서 그랬습니다. file 머시라고 2006-01-01 5569
60 [작은아씨들] 나이를 먹어서 늙는게 아니예요. file [1] 머시라고 2005-12-20 5903
59 [작은아씨들] 불행한 사람은 없어 file 머시라고 2005-12-10 5828
58 [작은아씨들] 나를 지켜준 건 언제나 가족이었다 file [2] 머시라고 2005-12-09 6912
57 [프라하의연인] 떠난 사람 마음은 못 잡아요 file 머시라고 2005-12-09 7176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