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4부 #39. 전동차 안

- 케익 상자 들고 나란히 서 있는 진헌과 삼순

진헌 : 미안해요. 그 사람인 줄 알았으면 약혼식 케익 떠맡기지 않았을 거에요.
삼순 : (의기소침) 괜찮아요
진헌 : (정말 미안한 듯) 지금이라도 취소할 수 있어요.
삼순 : 아뇨, 됐어요. 벌써 레시피까지 다 짰는 걸요.
         이부장님도 오케이하시구
진헌 : (1초도 주저하지 않고) 그래요 그럼.
삼순 : (벙- 해서 본다. 마음의 소리)
         이럴 때 보면 꼭 작정하고 날 놀려먹는 것 같단 말야?
         (가자미 눈으로) 알 수가 없어...
진헌 : ... 민현우씨, 어떤 사람이에요?
삼순 : ?... 왠 관심?
진헌 : 채리, 불행해지면 나를 귀찮게 하거든요.
삼순 : (피식 웃는다) 그럼 현우씨가 좋은 사람이어야겠네?
         음... 잘 모르겠어요. 나도
진헌 : 3년 씩이나 연애해놓고 몰라요?
삼순 : 그러는 사장님은 잘 알겠던가요?
진헌 : (좀 허를 찔린 기분으로 본다)
삼순 : 왜요, 네 번째 조항을 어겼나요?
진헌 : (앞을 본다)
삼순 : 결국은 자기 식대로 보게 되있어요.
         사람은. 자기 좋을 대로 해석하고 갖다붙이고.
         그래서 상대가 어떤 사람인지, 죽어도 모르는 거죠.
List of Articles
번호
56 [사랑은기적이필요해] 내가 날 인정 안하는데, 누가 날 인정하겠어? file 머시라고 2005-12-09 6748
55 [사랑은기적이필요해] 인생에서 가장 후회스러운 일은 실패한 일이 아니라, file 머시라고 2005-12-09 16370
54 [사랑은기적이필요해] 누구든지 기적을 만들어 낼 수 있어. file 머시라고 2005-12-09 7871
53 [서동요] 서동공 때문에가 아니라, / 어쩜 좋아 file 머시라고 2005-12-08 5521
52 [신돈] 당신이 없는 세상은 file 머시라고 2005-12-06 8921
51 [서동요] 자신의 목표와 마주 대하는 법 file [3] 머시라고 2005-11-07 6739
50 [서동요] 힘이 있어야 겠습니다. 장군님은 아닙니다. file [1] 머시라고 2005-11-07 6168
49 [프라하의연인] 연애하고 마라톤의 공통점 file 머시라고 2005-10-10 2314986
48 [내이름은김삼순] 심장이 딱딱해졌으면 좋겠어 file [3] 머시라고 2005-06-25 48863
» [내이름은김삼순] 결국은 자기 방식대로 해석하고 갖다붙인다 file 머시라고 2005-06-23 11850
46 [내이름은김삼순] 사랑의 유효기간, 항상 진심으로 대하려 노력했다 file 머시라고 2005-06-23 14890
45 [내이름은김삼순] 인생은 초코릿 상자.. file [2] 머시라고 2005-06-17 10221
44 [네멋대로해라] 그 사람한테선,, 마음을 봤어요... file [2] 머시라고 2005-06-07 7371
43 [건빵선생과별사탕] 내가 바랬던,, 바라는 건... file 머시라고 2005-06-01 10476
42 [건빵선생과별사탕] 결혼을 하려면 ,,, file [1] 머시라고 2005-06-01 7972
41 [네멋대로해라] 그러지 말았어야 하는건 지금이 아니라,, file [1] 머시라고 2005-05-19 10367
40 [건빵선생과별사탕] 가난이야 한낱 남루에 지나지 않는다 file 머시라고 2005-05-19 10237
39 [건빵선생과별사탕] 내가 살아있음을 알려주려고.. file [3] 머시라고 2005-05-18 8016
38 [신입사원] 비애와 일 잘할 수 있는 요령 하나 file [4] 머시라고 2005-04-25 7983
37 [아일랜드] 내가 니 담배가 아닌게 확실하다 file 머시라고 2005-03-13 24082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