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제1화
인생은..
봉봉 오 쇼콜라가 가득 든 초콜릿 상자..


초코렛 상자에는 한 사람의 인생이 담겨져 있거든요.
어,, 거.. "포레스트 검프"란 영화 보셨죠?
거기에 보면 주인공 엄마가
"인생은 초코렛 상자와 같은 거다.
니가 무엇을 집을 지는 아무도 모른다"
거, 기억 안나세요?
안 봐서요.
시간나면 한번 보세요..
뭐 어쨌든..

제가 파티샤가 된 건 정말 우연이었어요.
음,, 헌책방에 들렀다가 별 생각없이 책을 하나 집었는데,
그게 바로 프랑스 과자에 관한 책이었어요..
그게 만약 병아리 감별사에 관한 책이었다면
전 지금 병아리를 감별하고 있을지도 몰라요...

음,, 어쨌든..
제가 무엇을 집느냐에 따라서
많은 게 달라지거든요. 아주 많이요.  

음,, 그럼 지금까지 집은 초코렛은 다 맛있었나요?

아니요..
좋은 것도 있었고, 나쁜 것도 있었고..
하지만 어쩔 수 없잖아요.
그 상자는 제 꺼고,
어차피 제가 다 먹어야 하는 거니까요.
언제 어느 것을 먹느냐.. 그 차이겠죠.

그치만,, 예전과 지금은 다를 거예요, 아마..
어릴 때는 겁도 없이 아무거나 쑥쑥 다 집어먹고 그랬는데,,
지금은 생각도 많이하고..주저주저하면서 고르겠죠
어떤 건,, 쓴 럼주가 들어있다는 걸 이젠 알거든요.

또 바라는 게 있다면..
내가 가지고 있는 초코릿 상자에
더 이상 쓴 럼주 든 게 없었으면 좋겠다.
30년 동안 다 먹어치웠다...
그거예요..

그런 이치를 깨우쳤으니
럼주가 든 초코릿은 이미 반으로 준거나 마찬가지네요..?

네...

* 링크 : http://mosira.net/bbs/zboard.php?id=dramascene&desc=asc&no=45

profile

보시리

June 18, 2005
*.202.172.64

그냥.. 문득 스쳐 지나가는 생각 두가지..

하나...럼주가 든 초콜렛을 다 먹어치웠다면 좋겠는 바램과 무관하게..
애초에 이미 채워져 있는 나의 초콜렛 상자...
둘.....글구.. 럼주가 든 초콜렛이 왜 쓰지~?..?? ..개인적으로..저는 좋든데요.. ^^

아아~, 쓰잘데기 읍는 생각덜..
한번씩 집을 때마다 그것이 좋건 덜 좋건.. 그것은 <이번>의 선택일 뿐이고
그것으로 흔들리지 말라던 검프 어무이 말씀..

<포기>는 배추 셀 때 쓰는 말..
<실패>는..실 감을 때 쓰는 물건..
List of Articles
번호
56 [사랑은기적이필요해] 내가 날 인정 안하는데, 누가 날 인정하겠어? file 머시라고 2005-12-09 5825
55 [사랑은기적이필요해] 인생에서 가장 후회스러운 일은 실패한 일이 아니라, file 머시라고 2005-12-09 8620
54 [사랑은기적이필요해] 누구든지 기적을 만들어 낼 수 있어. file 머시라고 2005-12-09 6194
53 [서동요] 서동공 때문에가 아니라, / 어쩜 좋아 file 머시라고 2005-12-08 5312
52 [신돈] 당신이 없는 세상은 file 머시라고 2005-12-06 6252
51 [서동요] 자신의 목표와 마주 대하는 법 file [3] 머시라고 2005-11-07 5762
50 [서동요] 힘이 있어야 겠습니다. 장군님은 아닙니다. file [1] 머시라고 2005-11-07 5227
49 [프라하의연인] 연애하고 마라톤의 공통점 file 머시라고 2005-10-10 338212
48 [내이름은김삼순] 심장이 딱딱해졌으면 좋겠어 file [3] 머시라고 2005-06-25 21858
47 [내이름은김삼순] 결국은 자기 방식대로 해석하고 갖다붙인다 file 머시라고 2005-06-23 8931
46 [내이름은김삼순] 사랑의 유효기간, 항상 진심으로 대하려 노력했다 file 머시라고 2005-06-23 12353
» [내이름은김삼순] 인생은 초코릿 상자.. file [2] 머시라고 2005-06-17 9093
44 [네멋대로해라] 그 사람한테선,, 마음을 봤어요... file [2] 머시라고 2005-06-07 6801
43 [건빵선생과별사탕] 내가 바랬던,, 바라는 건... file 머시라고 2005-06-01 7119
42 [건빵선생과별사탕] 결혼을 하려면 ,,, file [1] 머시라고 2005-06-01 6419
41 [네멋대로해라] 그러지 말았어야 하는건 지금이 아니라,, file [1] 머시라고 2005-05-19 7155
40 [건빵선생과별사탕] 가난이야 한낱 남루에 지나지 않는다 file 머시라고 2005-05-19 8732
39 [건빵선생과별사탕] 내가 살아있음을 알려주려고.. file [3] 머시라고 2005-05-18 6991
38 [신입사원] 비애와 일 잘할 수 있는 요령 하나 file [4] 머시라고 2005-04-25 6642
37 [아일랜드] 내가 니 담배가 아닌게 확실하다 file 머시라고 2005-03-13 18492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