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호환 작업 전 입니다. 영상은 고향집 드라마네집에서 감상 가능합니다.
죽었다. 연정이.
아주 갑자기, 눈도 깜짝하기 전에 의사 말대로 됐어.
겁 준거 아니었어. 어머닌 아직 안 오셨어. 강원도에서.

거짓말처럼 죽어 버렸습니다.
죽어 버렸다고 합니다.
도착해보니 그랬습니다.
세상이 나에게 거짓말을 시작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거짓말처럼 느껴졌습니다.
그 사람이 살아있던 모든 시간들까지도.
List of Articles
번호
16 [네멋대로해라] 그럴수도 있죠.. 난 그것두 좋아할래요 file [9] 머시라고 2005-01-10 7542
15 [아일랜드] 니가 먹어요. 다 식어서 강국 주기 싫어요.. file 머시라고 2005-01-09 7642
14 [풀하우스] 고백 1 - 누군가를 좋아한다는건.. 내가 미쳤지 file [1] 머시라고 2005-01-08 12972
13 [풀하우스] 송혜교의 '곰세마리' file [1] 머시라고 2005-01-07 10130
12 [오필승봉순영] 오 마이 갓~! file [1] 머시라고 2005-01-06 7009
11 [네멋대로해라] 혀 깨물었잖아.! 아빠 책임이야... file [1] 머시라고 2005-01-05 7348
10 [다모] 나는 너에게 무엇이냐... file [1] 머시라고 2005-01-04 13720
9 [다모] 날 아프게 하지 마라... file 머시라고 2005-01-03 14102
8 [다모] 내가 비천해지면 된다...!! file [2] 머시라고 2004-12-16 6673
7 [네멋대로해라] 너 내친구 죽였어. 물어내 file [2] 머시라고 2004-12-15 7232
6 [네멋대로해라] 그녀가 그를 사랑하는 방법 (미래to복수) file 머시라고 2004-12-15 7914
» [네멋대로해라] 거짓말처럼 죽어버렸습니다. file 머시라고 2004-12-14 8304
4 [네멋대로해라] 꿈과 희망 그리고 하늘 file 머시라고 2004-12-14 12618
3 [단팥] 같은 하늘 아래 file [8] 머시라고 2004-12-13 8136
2 [단팥빵] 단팥빵과 가란의 키스신 쭉! file [1] 머시라고 2004-12-13 9271
1 [파리의연인] 오늘 너무 긴 하루를 보낸 그녀에게 file [1] 머시라고 2004-12-13 14298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