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Mar, 2019

어머니의 억겁의 세월 살림살이

머시라고 조회 수 181 추천 수 0 목록
친동생 한 가족과의 조우로 어머니와 내가 행복했던 연휴.
한없는 슬픔에 허우적대다 이게 꿈이라 다행이라며 눈물 쏟던 새벽.
친한 사람의 큰아픔 소식에 종일 가슴이 먹먹했던 하루.

꿈과 현실의 경계와 대상은, 다행 또는 걱정과 비통함을 넘나들며 나를 괴롭히던 바람.
이십 몇년 전 떠난 아버지 제삿날의 시골행 만큼이나 울컥대는 도로.

지난하고 간난했던 억억겁의 세월속에
4남매만 생각하며 버텨오신 울어머니.

그 자녀와 배우자들은 해외에서, 서울에서, 같은 지역에서도,
이 좋은날 기념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죄송함.
나조차도 오가는 내내 가치 낮은 업무 처리와 내일 걱정.
최성진 군수 권한대행께서도 말씀하신 우리네 살림살이.

180508_JR9A0049.jpg


List of Articles
번호
209 거울아~ 거울아~ 너는 몇 살이니? 머시라고 2019-03-18 140
» 어머니의 억겁의 세월 살림살이 file 머시라고 2019-03-18 181
207 다시마~ 김, 데스까? file 머시라고 2019-03-18 86
206 봄비가 꽃잎을 떨어뜨렸고, 미세먼지를 씻어냈다. file 머시라고 2019-03-18 85
205 내 젊은 날의 초상은 지금도 계속된다 file 머시라고 2018-03-14 2264
204 혹한의 겨울 지나 꽃피는 춘삼월을 향해 file 머시라고 2018-03-04 4344
203 모임대표 시작 인사. (사직 인사 안쓰길) 머시라고 2018-01-16 8249
202 이사 file 머시라고 2017-10-07 2169
201 쫓겨난 파마머리 머시라고 2017-09-18 4450
200 그 누가 마늘 값을 비싸다고 하는가 file 머시라고 2017-06-18 6403
199 마당쓸땐 짓꿎은 바람. file 머시라고 2017-06-16 6518
198 마늘 줄기의 꿈 file 머시라고 2017-06-16 6872
197 햇살이 좋아서 file 머시라고 2017-06-16 11468
196 잘 자라길 걱정한척, 잘 커도 귀찮을걸. file 머시라고 2017-06-16 7999
195 우리민주 응원한다 file 머시라고 2017-06-16 6544
194 네가 시방 앉은 자리가 꽃자리 file 머시라고 2016-09-27 10947
193 너무 두려워하며 살았나 file 머시라고 2016-09-27 5762
192 Can I help you 한 적 없다. 머시라고 2016-05-16 11200
191 체면 방어선 머시라고 2016-03-03 7656
190 아빠엄마~ㅋ 머시라고 2016-02-25 3237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