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Dec, 2009

박남준 - 흰나비 떼 눈부시다

보시리 조회 수 7413 추천 수 0 목록
□□□□□□□□□□□□□□□□□□□□□□□□□□□□□□□□□□□□□□

  흰나비 떼 눈부시다

  나 지금껏 꽃피고 꽃 지는 일만 생각했구나
  꽃피고 꽃 지는 일만 서러워 했을 뿐
  꽃이 피고 그 꽃이 진 자리
  오랜 상처를 앓고 난 후에야 두 눈 깊어지듯이
  등불처럼 내달은 열매를 키워간다는
  참으로 당연한 이치도 몰랐던가
  배꽃 지던 날 흰 나비떼 흰 나비떼
  눈부시게 날아오르네
  .......

  사랑을 위하여 나 여지껏 기다려왔던 것인가?

□□□□□□□□□□□□□□□□□□□□□□□□□□□□□□□□□□□□□□


오래 전에, 안도현 시인의 <모악산 박남준 시인네 집 앞 버들치에 대하여>라는 긴 제목의
시를 올린 일이 있습니다.
어째, 시라기보다 오히려 화로 끌어앉고 수다떠는 폼새인 그 시를 읽으며 그 화롯불만큼
따뜻한 마음을 읽어 즐거웠는데, 오늘은 이제 그 박남준 시인의 시를 올립니다.

봄에 어린 쑥을 뜯어 향긋한 국이라도 끓여올릴라 치면, '고 어린 싹이 한번 살아보겠다고
그리 애쓰는데, 그걸 이리 뜯어먹는다'고.. 마음이 아파 밥을 넘기지 못한다는 정 많은
박 시인의 이야기가 냉큼 믿어지고..
그런 시인의 마음을 한켠에 잘 세워두고 읽으니 수채화 닮은 이 시의 자리가 진액 만진 것
처럼 눅눅해져왔습니다.

현상뿐 아니라 운명과 소명까지 짊어지자 하는.

사실, 몰랐겠습니까.. 다만 눈과 마음에 들어오지를 않았다는 말이겠지요, 아는 만큼만
보이고 보이는 만큼만 느낀다던 구절에서처럼, 같은 모습도 때가 되어야, 살아온 내력이
스며들어야 머리를 탕~하고 치는 것을요..

그저, 아직은 마지막 한 줄이 이해가 안되어 소화불량처럼 삭혀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직은요. ^^

아주 친한 벗이 광주로 자리를 옮겼는데.. 오늘 눈이 왔다고 하더군요.
좋겠다고, 부럽다고 했습니다.

좋으시겠습니다. 부럽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170 김정란 - 눈물의 방 보시리 2014-05-05 7392
169 김수영 - 슬픔이 하나 보시리 2014-04-21 6344
168 백학기 - 오랜만에 쓴 편지 file 보시리 2013-11-13 5228
167 문태준 - 思慕 file 보시리 2013-10-19 4989
166 다카무라 고타로 - 도정 file 머시라고 2013-07-17 10246
165 김재진 - 보일러 file [2] 보시리 2012-06-26 9348
164 구상 - 그 꽃 보시리 2012-01-31 4993
163 김춘수 - 西風賊 file [1] 보시리 2012-01-02 8931
162 유재두 - 풀은 풀이라고 불렀으면 file 보시리 2011-10-24 16535
161 김종삼 - 어부 [10] 보시리 2011-10-01 10128
160 천양희 - 희망이 완창이다 보시리 2011-07-07 5711
159 정현종 - 방문객 file 보시리 2011-03-04 27246
158 류시화 - 들풀 [1] 머시라고 2010-05-04 9363
157 박제영 - 거시기 보시리 2010-03-20 12084
156 서안나 - 동백아가씨 보시리 2010-03-19 22681
155 최원정 - 산수유 [2] 보시리 2010-03-13 12191
154 이문재 - 노독 보시리 2010-02-28 17516
153 이기철 - 유리(琉璃)에 묻노니 보시리 2010-02-19 6241
152 나호열 - 비가 후박나무 잎을 적실 때 보시리 2010-01-16 8292
» 박남준 - 흰나비 떼 눈부시다 보시리 2009-12-17 7413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