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Apr, 2008

황지우 -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보시리 조회 수 19275 추천 수 0 목록


□□□□□□□□□□□□□□□□□□□□□□□□□□□□□□□□□□□□□□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나무는 자기 몸으로
   나무이다
   자기 온몸으로 나무는 나무가 된다
   자기 온몸으로 헐벗고
   영하(零下) 13도(十三度)
   영하(零下) 20도(二十度) 지상(地上)에
   온몸을 뿌리박고 대가리 쳐들고
   무방비의 나목(裸木)으로 서서
   두 손 올리고 벌받는 자세로 서서
   아, 벌받은 몸으로, 벌받는 목숨으로
   기립(起立)하여, 그러나
   이게 아닌데 이게 아닌데
   온 혼(魂)으로 애타면서 속으로 몸 속으로
   불타면서
   버티면서 거부하면서 영하(零下)에서
   영상(零上)으로 영상(零上) 5도(五度)
   영상(零上)13도(十三度) 지상(地上)으로
   밀고 간다, 막 밀고 올라간다
   온몸이 으스러지도록
   으스러지도록 부르터지면서
   터지면서 자기의 뜨거운 혀로
   싹을 내밀고
   천천히, 서서히, 문득, 푸른 잎이되고
   푸르른 사월 하늘 들이받으면서
   나무는 자기의 온몸으로 나무가 된다
   아아, 마침내, 끝끝내
   꽃피는 나무는 자기 몸으로
   꽃피는 나무이다


□□□□□□□□□□□□□□□□□□□□□□□□□□□□□□□□□□□□□□


이상 기온의 봄입니다..

노랬다가 하얬다가. 밝았다가 흐렸다가. 달력의 봄은 꽃피우라고 소리를 지르는데,
말 잘 듣는 봄꽃들이 우르르 봄 속으로 나왔다가 된서리 맞고 죄~~감기에 걸린 판입니다.

내일은 슈베르트의 D장조 미사곡, 키리에/글로리아/상투스/베네딕투스/아뉴스데이..
전 곡을 불러야 합니다.. 수시로 High A를 넘나드는 높고높은 음에 질려서 아주 진저리를 치며
연습을 했습니다, 벌받은 몸으로, 벌받는 목숨으로/ 기립(起立)하여, 그러나/
이게 아닌데 이게 아닌데/ 온 혼(魂)으로 애타면서 속으로 몸 속으로/ (이글이글) 불타면서.

그러다가..
황지우 시인의 설명을 들었습니다.
온몸이 으스러지도록/ 으스러지도록 부르터지면서
터지면서 자기의 뜨거운 혀로 /싹을 내밀고
그러다보면, 그렇게 계속 하다보면.. 천천히, 서서히
아아, 마침내,끝끝내 우리도 그렇게 하얗~게 꽃피울 수 있겠구나 싶었습니다.
그러면 올 봄은 그렇게 하얀 꽃 떨치고 차려입은 나무의 모습으로 기억될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아주 힘이 났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150 정끝별 - 그만 파라 뱀 나온다 [2] 보시리 2009-12-09 9896
149 정호승 - 밥값 보시리 2009-09-30 9392
148 예이츠 - 이니스프리의 호수섬 file [1] 보시리 2009-09-24 14471
147 전건호 - 검침원 보시리 2009-08-08 7880
146 장이지 - 용문객잔 file 보시리 2009-03-22 20145
145 이문재 - 농담 [2] 보시리 2009-02-17 16010
144 복효근 - 가시나무엔 가시가 없다 보시리 2009-02-01 6154
143 김경주 - 드라이아이스 [1] 보시리 2008-10-25 7650
142 최형심 - 2250년 7월 5일 쇼핑목록 file [2] 보시리 2008-10-13 10259
141 잘랄루딘 루미 - 여인숙 머시라고 2008-09-02 6972
140 구상 - 꽃자리 [7] 머시라고 2008-05-26 10472
» 황지우 -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file [11] 보시리 2008-04-26 19275
138 김정란 - 말을 배운 길들 보시리 2008-02-25 11001
137 천양희 - 생각이 사람을 만든다 [2] 보시리 2008-01-21 6500
136 안현미 - 비굴레시피 보시리 2008-01-09 7415
135 이성복 - 물가에서 머시라고 2007-09-16 8838
134 윤성학 - 마중물 file 보시리 2007-09-10 7038
133 최문자 - Vertigo 비행감각 보시리 2007-08-26 6963
132 정윤천 - 천천히 와 보시리 2007-08-13 9099
131 박남희 - 이카루스식 사랑법 [1] 보시리 2007-08-06 7249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