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 Jan, 2008

안현미 - 비굴레시피

보시리 조회 수 7468 추천 수 0 목록
□□□□□□□□□□□□□□□□□□□□□□□□□□□□□□□□□□□□□□

   비굴레시피

   재료  

   비굴 24개 / 대파 1대 / 마늘 4 알
   눈물 1큰술 / 미증유의 시간 24h

   만드는 법

   1. 비굴을 흐르는 물에 얼른 흔들어 씻어낸다.
   2. 찌그러진 냄비에 대파, 마늘, 눈물, 미증유의 시간을 붓고 팔팔 끓인다.
   3. 비굴이 끓어서 국물에 비굴 맛이 우러나고 비굴이 탱글탱글하게 익으면 먹는다.

   그러니까 오늘은
   비굴을 잔굴, 석화, 홍굴, 보살굴, 석사처럼
   영양이 듬뿍 들어 있는 굴의 한 종류로 읽고 싶다
   생각컨대 한순간도 비굴하지 않았던 적이 없었으므로
   비굴은 나를 시 쓰게 하고
   사랑하게 하고 체하게 하고
   이별하게 하고 반성하게 하고
   당신을 향한 뼈 없는 마음을 간직하게 하고
   그 마음이 뼈 없는 몸이 되어 비굴이 된 것이니
   그러니까 내일 당도할 오늘도
   나는 비굴하고 비굴하다
   팔팔 끓인 뼈 없는 마음과 몸인
   비굴을 당신이 맛있게 먹어준다면


□□□□□□□□□□□□□□□□□□□□□□□□□□□□□□□□□□□□□□


비굴이 어때서.
비굴이야말로, 간월도 토화로 빚어진 어리굴젓만큼이나 영양가 높은 것 아니던가요.
세상을 꿰뚫어보게 하고, 삶의 흐름에 비위 맞추는데, 가늘고 길게 사는데 도트게 해준.
그 비굴로 인하여 더듬이가 자라고 어두움 가운데서도 빛나게 예민한 촉각을 키우게
되었는걸요.

세모에, 선물로 만나게 된 안현미시인의 글은 오늘도 탱글탱글한 비굴 안에서 제조된 거짓말을
내 안으로 격렬하게 타전해오고 있습니다.
이 '탱글탱글한' 표현을 그의 시에서 읽었을 때 얼마나 놀랐는지, 갑자기 빨라진 맥박에,
전생에 잃어버렸던 호패戶牌라도 만난 것 같았습니다, 비굴하게도. 하하.


List of Articles
번호
150 정끝별 - 그만 파라 뱀 나온다 [2] 보시리 2009-12-09 14294
149 정호승 - 밥값 보시리 2009-09-30 13981
148 예이츠 - 이니스프리의 호수섬 file [1] 보시리 2009-09-24 16533
147 전건호 - 검침원 보시리 2009-08-08 12375
146 장이지 - 용문객잔 file 보시리 2009-03-22 20746
145 이문재 - 농담 [2] 보시리 2009-02-17 24716
144 복효근 - 가시나무엔 가시가 없다 보시리 2009-02-01 6425
143 김경주 - 드라이아이스 [1] 보시리 2008-10-25 8102
142 최형심 - 2250년 7월 5일 쇼핑목록 file [2] 보시리 2008-10-13 15328
141 잘랄루딘 루미 - 여인숙 머시라고 2008-09-02 7614
140 구상 - 꽃자리 [7] 머시라고 2008-05-26 11047
139 황지우 -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file [11] 보시리 2008-04-26 30693
138 김정란 - 말을 배운 길들 보시리 2008-02-25 15274
137 천양희 - 생각이 사람을 만든다 [2] 보시리 2008-01-21 6738
» 안현미 - 비굴레시피 보시리 2008-01-09 7468
135 이성복 - 물가에서 머시라고 2007-09-16 15288
134 윤성학 - 마중물 file 보시리 2007-09-10 7159
133 최문자 - Vertigo 비행감각 보시리 2007-08-26 7015
132 정윤천 - 천천히 와 보시리 2007-08-13 13403
131 박남희 - 이카루스식 사랑법 [1] 보시리 2007-08-06 7394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