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Sep, 2007

윤성학 - 마중물

보시리 조회 수 6995 추천 수 0 목록


□□□□□□□□□□□□□□□□□□□□□□□□□□□□□□□□□□□□□□

   마중물

   참 어이없기도 해라
   마중물, 마중물이라니요

  마중물 : 펌프로 물을 퍼올릴 때 물을 끌어올리기 위하여 먼저 윗구멍에 붓는 물
  (문학박사 이기문 감수 「새국어사전」제4판, 두산동아)

   물 한바가지 부어서
   열길 물 속
   한길 당신 속까지 마중 갔다가
   함께 뒤섞이는 거래요
   올라온 물과 섞이면
   마중물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릴 텐데
   그 한 바가지의 안타까움에까지
   이름을 붙여주어야 했나요
   철렁하기도 해라
   참 어이없게도



□□□□□□□□□□□□□□□□□□□□□□□□□□□□□□□□□□□□□□


철렁~ 하는 마음에..
차마 할 말을 잇지 못하고

굳이 붙여진 이름이라지만,
이름의 의미가 더 이름에게 손내미는 이름.
마/중/물이라..

그 마중이 없었더라면
역사의 한 줄이 기록되지도 않았을,
순간의 손내밈이 가시연처럼 잎을 찌르며 피어나지도 않았을,
그 마중물이 아니었더라면..


List of Articles
번호
150 정끝별 - 그만 파라 뱀 나온다 [2] 보시리 2009-12-09 9592
149 정호승 - 밥값 보시리 2009-09-30 9090
148 예이츠 - 이니스프리의 호수섬 file [1] 보시리 2009-09-24 14419
147 전건호 - 검침원 보시리 2009-08-08 7581
146 장이지 - 용문객잔 file 보시리 2009-03-22 19968
145 이문재 - 농담 [2] 보시리 2009-02-17 14471
144 복효근 - 가시나무엔 가시가 없다 보시리 2009-02-01 6122
143 김경주 - 드라이아이스 [1] 보시리 2008-10-25 7435
142 최형심 - 2250년 7월 5일 쇼핑목록 file [2] 보시리 2008-10-13 9947
141 잘랄루딘 루미 - 여인숙 머시라고 2008-09-02 6895
140 구상 - 꽃자리 [7] 머시라고 2008-05-26 10203
139 황지우 -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file [11] 보시리 2008-04-26 18716
138 김정란 - 말을 배운 길들 보시리 2008-02-25 10709
137 천양희 - 생각이 사람을 만든다 [2] 보시리 2008-01-21 6470
136 안현미 - 비굴레시피 보시리 2008-01-09 7378
135 이성복 - 물가에서 머시라고 2007-09-16 8569
» 윤성학 - 마중물 file 보시리 2007-09-10 6995
133 최문자 - Vertigo 비행감각 보시리 2007-08-26 6936
132 정윤천 - 천천히 와 보시리 2007-08-13 8815
131 박남희 - 이카루스식 사랑법 [1] 보시리 2007-08-06 7202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