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Jun, 2007

기형도 - 바람은 그대 쪽으로

보시리 조회 수 14226 추천 수 0 목록


□□□□□□□□□□□□□□□□□□□□□□□□□□□□□□□□□□□□□□

   바람은 그대 쪽으로

   어둠에 가려 나는 더 이상 나뭇가지를 흔들지 못
  한다. 단 하나의 靈魂을 준비하고 발소리를 죽이며
  나는 그대 窓門으로 다가간다. 가축들의 순한 눈빛
  이 만들어내는 희미한 길 위에는 가지를 막 떠나는
  긴장한 이파리들이 공중 빈곳을 찾고 있다. 외롭다.
  그대, 내 낮은 기침 소리가 그대 短篇의 잠속에서
  끼어들 때면 창틀에 조그만 램프를 켜다오. 내 그리
  움의 거리는 너무 멀고 沈默은 언제나 이리저리 나
  를 끌고 다닌다. 그대는 아주 늦게 창문을 열어야
  한다. 불빛은 너무 약해 벌판을 잡을 수 없고, 갸우
  뚱 고개 젓는 그대 한숨 속으로 언제든 나는 들어가
  고 싶었다. 아아, 그대는 곧 입김을 불어 한 잎의
  불을 끄리라. 나는 소리 없이 가장 작은 나뭇가지를
  꺾는다. 그 나뭇가지 뒤에 몸을 숨기고 나는 내가
  끝끝내 갈 수 없는 생의 僻地를 조용히 바라본다.
  그대, 저 고단한 燈皮를 다 닦아내는 薄明의 시간,
  흐려지는 어둠 속에서 몇 개의 움직임이 그치고 지
  친 바람이 짧은 휴식을 끝마칠 때까지.


□□□□□□□□□□□□□□□□□□□□□□□□□□□□□□□□□□□□□□


  ' 세상은 온통 크레졸 냄새로 자리잡는다. 누가 떠나든 죽든
  우리는 모두가 위대한 혼자였다. 살아있으라, 누구든 살아 있으라.'
                                                         [비가 2 - '붉은 달' 중]

..이렇게 타이르던 기형도 시인은, 불과 29년이라는 길지 않은 시간을 남기고
종로의 어느 극장안에서, 새벽 3시라는 외로운 시간에 생을 마무리 했습니다.
생을 마무리하는 것이 우리의 선택 소관이 아님을 아는데도, 이상하리만치
그의 그 시간은 그가 마무리한 것 같은 강한 느낌을 줍니다.

  '그리하여 나는 우선 여기에 짧은 글을 남겨둔다
   나의 생은 미친 듯이 사랑을 찾아 헤매었으나
   단 한번도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았노라'
                                                          ['질투는 나의 힘' 중]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말.
그렇잖아도, 나를 사랑할 수 있어야 비로소 그 말의 무거운 비중을 깨닫는 것이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기형도 시인의 시들이 흰 깃발처럼 온통 나부끼는 어지러움 속에.

List of Articles
번호 sort
170 김정란 - 눈물의 방 보시리 2014-05-05 8278
169 김수영 - 슬픔이 하나 보시리 2014-04-21 10852
168 백학기 - 오랜만에 쓴 편지 file 보시리 2013-11-13 5696
167 문태준 - 思慕 file 보시리 2013-10-19 8287
166 다카무라 고타로 - 도정 file 머시라고 2013-07-17 11732
165 김재진 - 보일러 file [2] 보시리 2012-06-26 14135
164 구상 - 그 꽃 보시리 2012-01-31 5120
163 김춘수 - 西風賊 file [1] 보시리 2012-01-02 13413
162 유재두 - 풀은 풀이라고 불렀으면 file 보시리 2011-10-24 16715
161 김종삼 - 어부 [10] 보시리 2011-10-01 11522
160 천양희 - 희망이 완창이다 보시리 2011-07-07 5800
159 정현종 - 방문객 file 보시리 2011-03-04 34744
158 류시화 - 들풀 [1] 머시라고 2010-05-04 10534
157 박제영 - 거시기 보시리 2010-03-20 17963
156 서안나 - 동백아가씨 보시리 2010-03-19 29893
155 최원정 - 산수유 [2] 보시리 2010-03-13 21277
154 이문재 - 노독 보시리 2010-02-28 28238
153 이기철 - 유리(琉璃)에 묻노니 보시리 2010-02-19 6341
152 나호열 - 비가 후박나무 잎을 적실 때 보시리 2010-01-16 8432
151 박남준 - 흰나비 떼 눈부시다 보시리 2009-12-17 7511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