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May, 2007

천상병 - 나무 (기다, 아니다)

보시리 조회 수 7150 추천 수 0 수정 삭제 목록


 


 나무 / 천상병

 

사람들은 모두 그 나무를 썩은 나무라고 그랬다. 그

러나 나는 그 나무가 썩은 나무는 아니라고 그랬다. 그

밤, 나는 꿈을 꾸었다.

 그리하여 나는 그 꿈 속에서 무럭무럭  푸른 하늘에

닿을 듯이 가지를 펴며 자라가는 그 나무를 보았다.

 나는 또다시 사람을 모아 그 나무가 썩은 나무는 아

니라고 그랬다.

 

 그 나무는 썩은 나무가 아니다.

 

 

 지난 2-3 일동안 마음의 준비를 하고 지냈습니다.

한 번의 소생술. 세 병의 영양 주사. 중환자실의 깊고 어두운 밤.

그 밤 속에 파삭하게 마른 껍질을 덮고 무의식 세계에 누워계신 할아버님.

지나치게 위축된 면역체계는, 우리 주변에 상존하는 바이러스조차

극복하지 못하여, 그 결과로 잠자리눈만하게 전신에 퍼져가는 맑은 물집들.

 

굳건하게 닫혀있는 눈과, 꺼릴 것 없이 열려있는 메마른 입.

뿌리 쪽으로 말려들어간 혀..

그 모습은 나의 어머니께서 그렇게도 사랑하시던 할아버님이 아니었습니다.

 

아무래도, 오래 버티시지 못할 것 같습니다.

가족들을 부르십시요.

 

가능한한 담담하게, 그러나 의지를 가지고 전달한 의사님의 선언이었습니다.

그 선언이 아니더라도 누구든, 한 눈에 어두운 검정 옷자락 끝을

곧이라도 문간에서 볼 것 같았습니다.

 

오늘, 할부님은 그 검불같은 상체를 추스리고 앉으셔서

영광스런 식사를 하셨습니다, 떨리는 손으로 겪으신 숟가락과의 투쟁.

 

오, 너 왔니..?

그래, 왔구나..

 

몇 일을 눈도 안 맞춰주시더니, 귀도 안 기울여 주시더니..

이제사 건네주시는 할부님 목소리가 하도 여려서..

마음이 그만, 물처럼 녹아 떨어졌습니다, 창 밖엔 비.

 

* 머시라고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7-05-25 03:07)

profile

보시리

May 24, 2007

login이 안되서 흠~,일루 왔습니다.. 모 어떠려나요..? ^^
profile

머시라고

May 24, 2007

으째서 안되는 걸까요? 조치가 필요하믄 말씀하이소. ^^
profile

머시라고

May 25, 2007

아까는 글을 못 읽고 댓글만 봤는데, 제 댓글이 무안하네요.ㅎㅎ
 곧이라도 문간에서 보일 것 같은 어두운 검정 옷자락 끝..
이 문장을 읽다가 어두운 방에서 섬뜩했습니다.
그 목소리, 재생 같았던, 마지막 몸부림.
List of Articles
번호
130 유지소 - 박쥐 file 보시리 2007-07-28 6958
129 김정란 - 기억의 사원 file [2] 보시리 2007-07-11 6798
128 기형도 - 바람은 그대 쪽으로 file 보시리 2007-06-25 14226
127 홍윤숙 - 과객 file 보시리 2007-06-18 6725
126 함민복 - 산 file 보시리 2007-06-08 7616
125 오상순 - 짝 잃은 거위를 곡(哭)하노라 [3] 보시리 2007-06-06 13661
124 신달자 - 불행 보시리 2007-06-03 8853
123 김정란 - 눈물의 방 보시리 2007-06-01 6660
122 김용택 - 그 강에 가고 싶다 file 보시리 2007-05-30 9396
121 함민복 - 긍정적인 밥 보시리 2007-05-27 7495
120 문병란 - 돌멩이 (반들반들) 보시리 2007-05-27 7097
» 천상병 - 나무 (기다, 아니다) file [3] 보시리 2007-05-24 7150
118 천양희 - 좋은 날 보시리 2007-05-21 6558
117 장정일 - 내 애인 데카르트 보시리 2007-05-17 6394
116 유지소 - 별을 보시리 2007-05-14 6088
115 박성우 - 도원경(桃源境) 보시리 2007-05-11 12675
114 천양희 - 외딴 섬 보시리 2007-05-09 6516
113 안도현 - 섬 [1] 보시리 2007-05-06 6833
112 박남수 - 아침 이미지 보시리 2007-04-30 6563
111 문정희 - 고독 보시리 2007-04-29 6818
외롭지 않으면 길을 떠나지 않는다.